• 유튜브
  • 검색

[포토]DLF 피해자, 우리은행장 검찰 고소

  • 2019.10.10(목) 16:49

10일 오후 서울 양천구 남부지검에 우리은행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 피해자들과 금융정의연대 관계자 등이 손태승 우리은행장을 사기죄로 고소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우리은행의 DLF(파생결합펀드) 가입자 100여명이 손태승 우리은행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DLF·DLS피해자비상대책위원회와 시민단체 금융정의연대·약탈경제반대행동 등은 10일 오후 서울시 양천구 목동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은행장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사기) 혐의로 고소한다"고 밝혔다.

이들의 고발은 지난 1일 금융감독원이 DLF 사태 조사 중간 결과를 내놓은 데 따른 것이다. 금감원은 DLF 상품 설계, 제조, 판매 전 과정에서 금융회사들이 이익을 중시해 리스크 관리를 소홀히 했으며 내부통제에 미흡했고 불완전 판매 투자자들에게 피해를 끼쳤다는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비대위 측은 “DLF 상품 설계부터 판매 과정 전반에 걸쳐 고의성, 기망 등 우리은행의 사기 행위가 확인됐다”며 “그러나 금감원이 수사 의뢰·고발 조치를 취하지 않아 고소인단을 구성했다”고 말했다.

고소장에는 "해당 상품은 원금 100% 상실의 고위험성을 가졌고 지난 3월 기초자산인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가 '마이너스'가 된 점을 봐도 회사 측의 설명처럼 안전자산·저위험 상품으로 볼 수 없다"면서 "은행의 거짓말에 속은 고소인 중 상당수는 60~70대로 평생 노후·은퇴 자금으로 마련한 전 재산을 편취당했다"고 명시돼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