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사회책임투자포럼 등 3개기관 ESG 연구 공동 협력

  • 2021.02.26(금) 10:03

반부패를 비롯한 ESG 연구 및 활동 공동협력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와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그리고 지속가능발전소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와 관련해 공동 협력하기로 했다.

세 기관은 지난 25일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에서 'ESG 연구 및 활동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ESG 관련 협력사업에 필요한 자료와 업무 및 경험에 관한 정보 등의 제공과 홍보활동을 위해 상호 협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세 기관은 우선 세계은행과 지멘스 청렴성 이니셔티브가 후원하는 반부패 증진을 위한 준법윤리경영 글로벌 프로젝트인 ‘기업 청렴성 소사이어티’(Business Integrity Society, 이하 BIS)부터 협력하기로 하고, 다음달 26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 호텔에서 열리는 'BIS Summit 2021'에서 반부패 우수기업을 선정해 시상한다. 우수기업 선정에는 AI 기반의 ESG 전문 리서치 기관인 지속가능발전소의 'Who's Good' 데이터를 활용한다.

BIS는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와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이 우리나라 기업의 비즈니스 투명성을 높이고 국내에 공정한 시장환경을 구축을 위하여 ▲법·제도 개선을 통한 반부패 환경조성 ▲기업의 준법윤리경영 역량강화 ▲반부패 기업문화 구축을 위한 공동노력 등 세가지 목표를 가지고 작년 2월에 출범시킨 프로젝트다. 

박석범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사무총장은 "세 기관은 ESG 관련 축적된 정보와 다양한 경험을 가지고 있는 만큼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훌륭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유엔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회원사를 비롯한 국내 기업의 ESG 역량 강화에 유익한 통찰력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춘승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상임이사는 "기업의 ESG 분야 전반에 걸친 부패는 기업가치를 훼손하는 중대한 사안으로 투자자들이 반드시 고려해야 할 이슈"라며 "세 기관의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향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우리나라 기업들의 반부패를 비롯한 ESG 역량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덕찬 지속가능발전소 Who's Good 대표는 "2020년 2373개 전체 상장사를 모니터링한 결과, 474개 기업(19.9%)에서 ESG 사건·사고가 발생했는데 지난해에도 2016년 이후 5년 연속 횡령, 뇌물, 주가조작, 분식회계 등 경영진의 도덕성 이슈가 우리나라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가장 위협하는 ESG 이슈로 확인됐다"면서 "앞으로 기업의 가장 큰 외부리스크가 '기후 리스크'라면, 현재 한국 기업의 가장 큰 내부리스크는 '부패 리스크'라는 점에서 두 기관과 지속적으로 기업 반부패 활동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