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특이점 온 인뱅]②비금융 정보 경쟁력이 성패 가른다 

  • 2022.01.26(수) 06:10

카뱅·케뱅은 관계사, 토스앱에서 얻는 토스뱅크
비금융 정보 확대로 CSS 고도화 필요

인터넷은행 대출 상품 주요 타깃은 중‧저 신용자를 대상으로 한 중금리 대출이다. 정부의 요청뿐 아니라 이 시장의 성장성도 높기 때문이다.

여기에 정부가 가계부채 관리 강화를 위해 DSR(총부채원리금비율) 2단계를 적용하는 등 대출 문턱을 높이면서도 중‧저 신용자에 대해서는 금융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중금리 대출에 집중하는 인터넷은행에게는 기회다.

중금리 대출 시장에서 고객을 확보하는 동시에 리스크를 줄이기 위한 핵심은 신용평가모델(신용평가시스템, CSS)이다. 특히 비금융 정보를 확보해 유의미한 신용평가등급을 만드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현재 각기 다른 방식으로 비금융 정보를 얻고 있는 인터넷은행들이 향후 더 많은 비금융 정보를 얻고 신뢰도 높은 CSS를 만들 수 있느냐에 따라 대출 상품 판매 경쟁력이 달라질 전망이다.

카뱅‧케뱅은 관계사, 토스뱅크는 토스에서

금융권에 따르면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3월부터 카카오페이와 신용평가모형 개발 고도화를 위한 데이터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카카오페이 서비스내에서 발생한 결제나 고객 행동 정보를 카카오뱅크에 제공하고, 카카오뱅크는 대출 수신 데이터 등을 카카오페이에 주는 방식이다.

또 카카오뱅크 실제 고객 정보에 계열사 및 통신사, PG사(결제) 등 비금융 정보를 접목해 중‧저 신용자나 금융이력 부족자에게 적용할 수 있는 CSS를 개발했다. 관계사인 카카오페이와의 정보 공유를 통해 CSS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는 셈이다.

케이뱅크는 대주주인 BC카드를 비롯한 KT의 비금융 정보를 활용하고 있다. 케이뱅크 CSS에 적용되는 대표적인 대안정보는 BC카드가 보유한 결제정보, KT가 보유한 통신정보다.

금융권에선 금융이력 부족자들의 신용도를 평가할 수 있는 비금융 정보 가운데 결제 이력과 통신비, 공과금 납부 내역 등을 중요한 요소로 꼽고 있다. 결제 이력을 통해 경제력을 가늠할 수 있고 통신비나 공과금 등을 꾸준히 납부한 사람이라면 대출 후 이자 등 상환에 대한 리스크도 낮출 수 있어서다.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는 대주주나 그룹내 관계사들로부터 중요한 비금융 정보를 확보할 수 있는 셈이다.

반면 토스뱅크는 모기업이나 관계사로부터 비금융 정보를 얻지 못하는 대신 토스앱에서 비금융 정보를 얻고 있다. 토스 이용 고객은 금융사와 연계해 앱을 이용하기 때문에 금융 정보를 비롯해 계좌‧카드 이용 내역 등에서 각종 납부 이력과 통신서비스 이용 정보, 자산 관련 정보를 얻어 CSS에 녹일 수 있다는 게 토스뱅크 측 설명이다.

CSS 고도화 방안은

중금리 대출 시장은 인터넷은행 입장에선 놓칠 수 없는 시장이다. 정부가 중‧저신용자 대출에 대해선 가계부채 총량에 포함하지 않는 방안을 고민하는 등 금융지원을 강조하고 있어 규제에서도 상대적으로 자유롭다. 

이런 이유로 시중은행들도 대안신용평가 모델을 들고 중금리 시장에 적극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인터넷은행 입장에선 선제적으로 이 시장에 진입했고, 금융당국 요청에 따른 설립이유이기도 한 만큼 CSS 고도화를 통한 경쟁력 확보가 필수다.

이를 위해 카카오뱅크의 경우 관계사인 카카오페이 뿐 아니라 교보문고와 협업하기로 했다. 교보문고가 보유한 고객들의 도서 구매 이력 등 비금융 데이터를 연구‧분석해 CSS를 고도화한다는 계획이다.

토스뱅크는 토스에서 얻은 정보를 활용한 CSS를 입증하는 단계를 거쳐 고도화를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지금의 CSS는 비금융 정보를 기반으로 한 가설에서 시작한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고객들에게 대출을 실행하고 고객들이 실제 얼마나 상환하는지 등을 비교해 가설과 괴리를 좁혀나가는 과정을 통해 고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인터넷은행 관계자는 "비금융 정보를 활용해 신용평가에 적용할 수 있는 유의미한 결과를 얻어내는 게 향후 인터넷은행의 경쟁력이 될 것"이라며 "중‧저 신용자 고객을 확대해야 하는 만큼 CSS 고도화로 등급을 세분화해 대출 차주들의 리스크 상환능력을 정확히 평가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