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인바디 31살 후계자를 위한 가업 세습법…속전속결

  • 2022.03.23(수) 07:10

[거버넌스워치] 인바디①
차기철 창업자, 아들 차인준에 첫 주식 증여
지분 9.3% 330억어치…2대주주로 급부상
입사 7년만에 이사회도 합류 경영일선 등장

속전속결. 세계 1위 체성분 분석기 의료기기업체 인바디가 마침내 가업세습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오너는 창업 26년 만에 10%에 가까운 첫 주식 증여를 통해 후계자를 일약 2대주주로 끌어올렸다. 동시에 입사 7년만인 30살을 갓 넘긴 나이에 전격적으로 이사회 멤버로 경영일선에도 포진시킨다.   

인바디 창업자 차기철 대표

창업 26년 만에 330억 첫 주식증여

23일 인바디에 따르면 최대주주인 차기철(64) 대표는 지난 11일 지분 9.28%(127만주)를 증여했다. 금액으로도 당시 주식시세(종가 2만5650원 기준)로 326억원에 달하는 적잖은 규모다. 이에 따라 차 대표의 개인 지분은 27.15%에서 17.87%(244만5000주)로 축소됐다. 

수증인은 차인준(31)씨다. 차 대표의 아들이다. 차 법인장이 인바디의 주주로 등장한 게 작년 1월. 조모 박영례(91)씨에게 지분 0.37%(5만주)를 물려받은 데서 비롯됐다. 이어 다시 부친의 증여를 통해 도합 9.65%(132만주)를 확보, 불과 1년여 만에 는 일약 단일 2대주주로 올라섰다.  

인바디는 차 대표가 1996년 5월 설립한 세계 1위 체성분 분석기 업체다. 2021년 매출(연결기준) 1380억원 중 수출이 71%에 달할 정도로 해외판매 비중이 압도적이다. 영업이익 또한 359억원을 달성, 이익률 26.0%로 재무구조 역시 견실하다. 계열사도 미국, 일본, 중국, 인도 등의 해외 현지법인을 비롯해 13개사나 된다. 

후계자 입사 7년 만에 경영일선 등장

따라서 차 대표의 최근 지분 증여는 아들에게 가업을 물려주기 위해 올해를 기점으로 빠른 속도로 사전정지작업에 공을 들이기 시작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인바디를 창업한 지 26년만이다. 때를 같이 해 차 대표의 2세가 30살을 갓 넘긴 나이에 경영일선에도 전격 합류한다. 즉, 부자(父子)가 함께 이사회 멤버로 활동하게 되는 것. 

인바디는 오는 24일 2021사업연도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한다. 결산 재무제표 승인을 비롯해 정관 일부 변경, 사내이사(2명) 및 사외이사(2명) 선임, 이사보수한도 승인 안건 등을 다룬다. 주총을 통해 임기 3년의 사내 등기임원으로 새롭게 선임할 이가 차 대표의 이들이다. 

차인준씨는 1990년생으로 학업을 마친 후 2015년 인바디에 입사, 경영수업에 들어갔다. 주로 해외사업파트에서 근무했다. 아시아팀을 거쳐 지금은 인도법인장을 맡고 있다. 이어 입사 7년 만에 기업 지배구조의 정점이자 최고 의사결정 기구인 이사회까지 진입하게 되는 것이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