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LG 구광모, 일감몰아주기 논란 차단 '속전속결'

  • 2018.10.04(목) 19:15

판토스 지분 전량 매각…미래에셋대우와 협상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속전속결로 일감몰아주기 논란 차단에 나섰다. 구 회장은 자신이 갖고 있는 판토스 지분을 전량 매각하기로 했다.


LG그룹은 구 회장을 비롯한 특수관계인들이 보유한 지분 19.9%(39만8000주)를 매각하기 위해 미래에셋대우와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4일 밝혔다.

판토스는 LG상사가 지분 51%를 보유하고 있으며, 구 회장(7.1%)과 두 동생, 사촌들이 19.9%를 갖고 있다.

LG그룹은 지주회사 ㈜LG와 LG상사, 판토스로 이어지는 출자구조로 단순화해 지배구조와 경영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차원에서 매각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조치로 일감몰아주기와 관련한 논란 자체를 해소했다고 밝혔다.

구 회장을 비롯한 특수관계인들의 판토스 지분율 19.9%는 공정거래법상 대기업 비상장 계열사의 일감몰아주기 규제기준인 20%에는 못 미치지만 불필요한 논란을 차단하기 위해 지분을 정리했다는 얘기다.

앞서 ㈜LG는 계열사인 서브원의 소모성 자재 구매대행(MRO) 사업을 분할해 외부자본을 유치할 계획을 밝혔다. 일감 몰아주기 논란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목적이 담겼다.

공정거래위원회가 내놓은 공정거래법 개정안은 총수 일가가 20% 이상 지분을 가진 기업이 지분을 50% 초과해 보유한 자회사도 규제 대상으로 포함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LG그룹은 ㈜LG가 보유한 LG CNS 지분 85%에 대해서는 매각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