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현대차그룹 '이사대우-이사-상무' 통합…수시인사도

  • 2019.03.27(수) 15:07

임원 직급체계 간략화…직원 인사제도 하반기 개편
현대ENG 김창학 사장, 기아타이거즈 이화원 부사장 승진

현대차그룹이 임원 직급체계를 간략하게 바꾸고 연중 수시인사 체제를 도입했다. 현대·기아차가 작년 급격한 실적 악화를 겪은 뒤 내놓은 처방이다. 급변하는 미래 시장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조직을 더 효율적으로 운용하겠다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 부회장의 고민이 담겼다는 후문이다.

현대차그룹은 내달 1일부터 현재 '이사대우-이사-상무'로 짜여진 임원 직급 체계를 상무로 통합하는 임원 인사제도 개편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기존 사장 이하 6단계 임원 직급은 '사장-부사장-전무-상무'의 4단계로 축소된다.

연말에 실시하는 정기 임원인사도 경영환경 및 사업전략 변화와 연계한 연중 수시인사 체제로 전환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일' 중심의 수평적 조직문화 촉진과 발탁인사 등 우수인재의 성장기회 부여를 통해 자율적이고 창의적인 문화를 정착하겠다는 경영진 의지의 일환"이라며 "조직 유연성을 높이고 해당 부문의 핵심으로서 책임감을 강화해 임원들의 업무 추진력과 전문성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임원에 이어 같은 맥락에서 일반·연구직 직원들에 대한 인사제도를 올 하반기 개편할 예정이다. 현재 의견 수렴 과정중으로 현대·기아차 일반직의 경우 '사원-대리-과장-차장-부장'으로 이어지는 직급의 일부 통합과 호칭 변경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현대차그룹은 수시 임원인사도 단행했다. 우선 현대엔지니어링 화공플랜트사업본부장 김창학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 발령하고 이 회사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현대모비스 홍보실장 이화원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하고, 기아타이거즈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신임 이 부사장은 홍보 및 커뮤니케이션 분야 전문가로 현대모비스 농구단 피버스 단장을 역임했다. 구단 운영 효율화와 팬과의 소통 강화가 기대된다는 설명이다.

또 현대·기아차 인사실장 김윤구 전무와 기아차 북미권역본부장 윤승규 전무는 각각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김 부사장은 미래 사업 및 핵심 기술 방향성과 연계한 그룹 인적자원관리 변화 구체화 역할을, 윤 부사장은 북미권역본부 안정화와 기아차 판매 확대 역할을 맡는다.

여성 우수인재에 대한 발탁인사도 이뤄졌다. 현대차 고객채널육성팀 변영화 부장, 현대차 체코공장 회계팀 김정원 부장, 기아차 경기남부지역본부 조애순 부장이 신임 임원으로 발령됐다.

이와 함께 현대·기아차중국사업 조직에 대한 현지 전진배치도 결정됐다. 서울 본사 조직을 중국 현지로 보내는 인사발령을 통해 현장 중심의 신속하고 선제적 의사결정 체계를 구축키로 했다는 설명이다.

SNS 로그인
naver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