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어닝 19·1Q]S-OIL, 유가 오르니 '적자 탈출'

  • 2019.04.24(수) 10:58

영업이익 2704억원…전년비 6.2%↑
1분기만 흑자전환…재고관련 이익 급증탓

S-OIL이 지난해 4분기 기록한 '어닝쇼크'에서 벗어났다. 이 회사는 유가상승 등이 겹쳐 시장 기대치 이상의 성적표를 받았다.

S-OIL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 5조4262억원을 거뒀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전기 6조8613억원 대비 20.9% 줄었지만, 전년동기 5조4109억원와 비교하면 0.3% 증가한 액수다.

영업으로 벌어들인 실적도 좋아졌다. 영업이익은 2704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흑자 전환했고, 1년전 2545억원보다 6.2% 늘었다. 이는 증권사들이 전망했던 2423억원을 상회하는 수치다.

수익성 지표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2분기 6.7%로 정점을 찍은 뒤 매분기 미끄러지다가 올 1분기 5%로 뛰었다.

정유사업이 선방했다. 이 사업부문 영업손익은 지난해 4분기 5319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가 올해 1분기 957억원을 기록해 흑자로 전환했다. 이는 지난해 1분기(893억원)와 비교해도 7.2% 늘어난 수치다.

유가가 오른 덕분이다. 정유사들은 유가가 오르면 미리 사둔 값싼 원료로 제조한 석유제품 판매가격을 높일 수 있다. 원가 상승분이 제품 판매가격에 전가되기 때문이다.

국내 정유사들이 주로 쓰는 중동산 원유 가격지표인 두바이유 가격은 올해 1월 평균 59.1달러에서 3월 66.9달러로 13.3% 올랐다. 지난해 10월 79.4달러를 기록했다가 연말 57.3달러로 27.8% 떨어진 것과 비교하면 올해 1분기 S-OIL은 외부 환경이 유리했다.

그 영향으로 재고 관련 이익은 올해 1분기 2000억원으로 직전 분기(-3900억원) 대비 흑자로 전환했다.

회사가 미래 성장동력으로 키우는 화학사업 영업이익은 1475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811억원과 비교해 81.9% 늘었다.

합성섬유, 페트병 원료인 파라자일렌(PX)과 원료인 나프타 가격격차가 올해 1분기 톤당 540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기록한 362달러 대비 약 50% 더 벌어졌기 때문이다.

윤활유 원재료를 제조하는 윤활기유사업은 아쉬움을 남겼다. 영업이익이 272억원으로 1년새 반토막 났다. 다른 업체들이 신규 설비를 가동하면서 제품 공급이 늘었지만 수요 부진이 겹친 결과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