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토]"다시 손 맞잡자"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 개막

  • 2019.09.24(화) 16:11

24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김윤 한일경제협회장,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장,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일본대사, 고가 노부유키 일한경제협회 부회장.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한일 양국을 대표하는 재계 인사들이 모처럼 한자리에 모였다. 이들은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국제분업 선순환을 위해 양국 우호협력을 다짐했다.

한일경제협회와 일한경제협회는 2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양국 경제인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를 개최했다.

'급변하는 세계경제 속 한일협력'이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회의는, 첫날에는 개회식과 기조연설, 특별강연, 환영 리셉션 등으로 진행된다. 이튿날인 25일에는 여러 토론회와 공동 기자회견, 폐회식 등이 진행된다.

한일경제인회의는 국교정상화 4년 후인 1969년 양국 경제협력 증진을 취지로 시작됐다. 이후 각 나라를 오가며 열려 대표적인 민간 중심의 경제협력 행사로 자리잡았다. 현재까지 한해도 거르지 않고 열리고 있다.

단, 올해 행사는 당초 지난 5월 13~15일 국내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양국 관계 악화 등으로 연기돼 9월에 열리게 됐다.

이날 기조연설은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맡았다. 손경식 회장은 "동북아 평화와 번영, 국제분업의 선순환을 위해선 한일 양국의 우호와 협력이 중요하다"며 "특히 경제적 측면에서의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인사말하는 김윤 단장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