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두산인프라코어, 유럽서 사상 최대 판매 달성

  • 2019.10.24(목) 10:45

9월 이어 올해 누계 판매도 사상 최대
딜러 권한 강화 및 SNS 활용 효과

두산인프라코어가 지난 4월 독일 뮌헨에서 열린 세계 최대 건설기계 전시회 '바우마(Bauma) 2019'에서 최신 제품과 첨단 솔루션들을 선보였다/사진=두산인프라코어 제공

두산인프라코어가 유럽시장 건설장비 판매 기록을 경신하며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 유럽법인은 지난 한달간 건설장비 548대를 판매해 월간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24일 밝혔다. 올해 9월까지 연 누계 판매 규모도 총 3254대로, 역시 사상 최대 수준이다.
 
두산인프라코어 유럽법인은 최근 시멕스(CEMEX)에 휠로더 100대, 뷰록(Beuloc)에 굴착기 80대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또 주력제품인 14톤급 굴착기 및 휠 굴착기는 영국, 베네룩스(벨기에·네덜란드·룩셈부르크), 북유럽 등 유럽 주요 시장에서 점유율 1, 2위를 다투는 등 입지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프랑스와 이탈리아 시장에서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올해 9월 누적 판매를 기준으로 프랑스는 전년 대비 41%, 이탈리아는 전년 대비 40% 가량의 판매 증가율을 기록 중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올해 유럽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배경이 현장 중심의 영업전략에 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유럽시장 담당 영업부서의 권한을 확대하고 자체적으로 성과·수익성 분석 시스템을 구축, 담당자가 보다 신속하고 효율적인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ocial Network Service, SNS)를 적극 활용한 점도 주효했다. SNS를 통해 고객과 직접 소통하고 잠재고객 발굴에 힘을 쏟은 결과 실제 장비구매로 이어지는 사례가 많아지는 등 가시적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평가다.

쥘 벤다우드(Gilles Bendaoud) 두산인프라코어 유럽법인 세일즈 담당 상무는 "어려운 시장여건 속에서도 신속한 전략 수립과 의사결정으로 2007년에 기록한 최대 실적을 웃도는 성과를 내고 있다"며 "딜러, 고객들과의 소통을 더욱 강화하고 '5단계 배기가스 규제(EU STAGE-5)'에 대응하는 신제품의 마케팅을 강화해 유럽내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