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동생 저격한 누나' 한진家, 남매의 난 시작되나

  • 2019.12.23(월) 17:35

"조원태, 협의없이 중요사항 결정"
한진 "국민과 주주들께 송구"

봉합되는 듯 보였던 한진가(家)의 남매간 갈등이 재점화됐다. 누나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동생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일방적 경영을 비판하며 반기를 든 것. 향후 한진그룹 남매간 경영권 분쟁으로 확대될 것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조 전 부사장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원은 23일 '한진그룹의 현 상황에 대한 조현아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자료를 통해 "조원태 대표이사가 공동 경영의 유훈과 달리 한진그룹을 운영해 왔고, 지금도 가족 간의 협의에 무성의와 지연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법무법인 원은 "조 전 부사장이 그동안의 개인적 불찰과 미흡한 점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을 전해왔다"며 "다만 한진칼과 그 계열사(이하 한진그룹)의 현재 경영 상황과 관련해 불가피하게 법률대리인을 통해 입장을 밝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 측은 "선대 회장은 생전에 가족이 협력해 공동으로 한진그룹을 운영해 나가라고 말씀하시는 등 가족에게 화합을 통한 공동 경영의 유지를 전했다"고 덧붙였다.

또 "선대 회장은 임종 직전에도 3명의 형제가 함께 잘해 나가라는 뜻을 다시 한번 밝히기도 했다"며 "조 전 부사장은 선대 회장의 유훈에 따라 가족 간에 화합해 한진그룹을 경영해 나가야 한다는 생각으로 동생인 조원태 주식회사 한진칼 대표이사는 물론 다른 가족들과도 공동 경영 방안에 대해 성실히 협의해 왔다"고 강조했다.

법무법인 원은 "한진그룹은 선대 회장의 유훈과 다른 방향으로 향하고 있다"며 "상속인간의 실질적인 합의나 충분한 논의 없이 공정거래위원회에서 대규모 기업집단의 동일인(총수)이 지정됐고 조 전 부사장의 복귀 등에 대해 조 전 부사장과의 사이에 어떠한 합의도 없었음에도 대외적으로는 합의가 있었던 것처럼 공표됐다"고 지적했다.

또 "조 전 부사장과 법률대리인의 거듭된 요청에도 최소한의 사전 협의도 하지 않고 경영상의 중요 사항이 결정되고 발표됐다"고 말했다.

이에 한진그룹은 반박 자료를 내고 "이같은 논란이 발생한 것에 대해 국민과 고객 및 주주 여러분께 송구하다"며 "회사 경영은 관련 법규와 주주총회 등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대 회장인 고(故) 조양호 회장 작고 이후 경영진과 임직원들이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 국민, 고객 신뢰를 회복하고, 기업가치 제고를 통해 주주와 시장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이것이 곧 조양호 회장의 간절한 소망이자 유훈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회사의 경영은 회사법 등 관련 법규와 주주총회, 이사회 등 절차에 의거하여 행사돼야 한다"며 "최근 그룹이 임직원들의 노력으로 새로운 변화의 기초를 마련하고 있는 중요한 시점에서 금번 논란으로 회사 경영의 안정을 해치고 기업가치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