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코오롱인더, SKC코오롱PI 지분 매각..."성장 재원 마련"

  • 2019.12.24(화) 17:00

SKC 보유지분 포함 글랜우드PE에 매각
총 6천억원대 규모…신성장 동력 확보 재원

코오롱인더스트리가 SKC와 함께  SKC코오롱PI 지분 전량(54.07%)을 글랜우드 프라이빗 에쿼티(글랜우드PE)가 세운 투자목적회사인 코리아PI홀딩스에 매도하기로 결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SKC코오롱PI 보유지분 27.03%를 코리아PI홀딩스에 매도하기로 결의하고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와 공동으로 지분을 보유하고 있던 SKC도 같은 날 27.03%의 보유지분을 매도하기로 했다.

거래금액은 양사 각각 3040억원으로, 내년 2월까지 매도 절차가 마무리되고 나면 양사가 공동으로 갖고 있던 SKC코오롱PI의 경영권은 코리아PI홀딩스가 갖게 된다.

SKC코오롱PI는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등에 부품용으로 쓰이는 세계적인 폴리이미드 필름 업체다. 2008년 코오롱인더스트리와 SKC의 PI필름 사업부를 분사, 현물 출자해 설립됐다. 합작 당시 세계 3위에서 현재는 세계 1위 규모로 시장 점유율을 급속히 확대해왔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아라미드 등 고부가 사업의 매출이 늘어나면서 회사 전반적으로 실적이 개선되고 있다. 성장 기조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아라미드는 기존 생산량 대비 50% 확대하는 증설을 진행중이다. 아울러 투명폴리이미드필름 생산시설(브랜드명 CPI®)은 현재 상업가동에 들어가면서 이익을 실현하고 있다. 회사의 전통적인 고수익 사업인 석유수지도 차별화된 제품 생산이 가능한 신공정을 현재 구축 중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이번 지분 매각으로 신성장 투자 및 재무구조 건전화에 필요한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는 평가다. 매각 자금은 향후 시장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는 데 필요한 재원으로 활용 할 계획이다. 아라미드, CPI® 등이 그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M&A 등 사업구조 개편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거래로 단일 대주주를 맞이하는 SKC코오롱PI는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갖게 됐다.

코오롱인더스트리 관계자는 "코오롱인더스트리와 SKC는 고용안정을 중요한 계약조건으로 강조했고, 글렌우드PE도 고용 안정 보장을 통해 안정적으로 SKC코오롱PI를 키우겠다고 합의했다"면서 "폴더블폰, 5G 스마트폰, 전기자동차 수요 증가라는 우호적인 외부 환경 속에서 단일 대주주를 중심으로 급변하는 시장에 더 빠르고 유연하게 대응해나간다면 SKC코오롱PI는 한 단계 더 올라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