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CES 라이브]"신제품 없다?" 삼성의 '연막작전'

  • 2023.01.08(일) 11:00

한종희 부회장 "매 분기 신제품 공개"
"M&A 많이 추진 중…좋은 소식 기대"
"중국 문제점 찾았다…올해 대책 적용"

[라스베이거스=노명현 기자] "매 분기 신제품 나온다"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대표이사)는 'CES 2023'에서 "삼성의 신제품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 자신감 있게 맞받았다. 이번 CES에 설치된 오픈부스에는 '초연결'이라는 삼성전자의 비전을 전달하는데 집중했고 신제품은 프라이빗(Private) 부스에만 공개했다는 것이다.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은 미국 라스베이거스 시저스 팰리스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향후 사업 계획 등을 설명했다./사진=삼성전자

"M&A 좋은 소식 기대해도 된다"

한종희 부회장은 현지시간 6일 오후 라스베이거스 시저스 팰리스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CES에 대한 소회와 향후 사업 계획 등을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CES에서 초연결에 집중했다. 초연결 시대를 맞아 지속가능하고 풍요로운 미래를 향한 삼성의 의지를 소개하고자 했다는 게 한 부회장의 설명이다.

한 부회장은 "새로운 차원의 커넥티드 경험을 구현하고 강화된 보안과 사물의 초연결 상태에서 누리는 스마트싱스(SmartThings) 경험을 선사하겠다"며 "시간과 공간적 차원에서 진일보한 스마트싱스로 고객이 누리는 경험을 집 안에서 집 밖으로 확장한 기술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이번 CES에서 초연결을 구현하는데 집중하면서 상대적으로 혁신 기술이 담긴 신제품은 없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일반 부스에선 초연결이 현실화됐을 때 고객이 느끼는 즐거움을 전달했고, 프라이빗 부스에선 거래선을 중심으로 신제품을 공개했다는 입장이다.

한종희 부회장은 "프라이빗 부스에선 완성된 신제품을 볼 수 있지만 여기서도 올 3월에 공개할 제품들만 공개했다"며 "CES가 끝나면 각 지역과 국가별 신제품 론칭 행사가 계획돼 있을 뿐 아니라 앞으로 매 분기 신제품이 나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수‧합병(M&A)도 기대감을 키웠다. 한 부회장은 "작년 CES에서 (M&A 관련) 좋은 소식을 기대했지만 이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 중국 봉쇄, 환율 불안 등으로 절차가 상당히 지연됐다"며 "코로나에 대한 각국 대처가 풀려가고 일상 회복을 위한 노력이 가시적으로 보여지고 있어 좋은 소식을 기대해도 되고 사업 발전을 위한 M&A는 많이 하려고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중국 시장 문제점 확실히 찾았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어닝 쇼크 수준의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글로벌 경기가 악화되면서 직격탄을 맞으면서다. ▷관련기사: 삼성전자, 바닥이 안 보인다…4분기 '어닝 쇼크'(1월6일)

한 부회장은 예상된 숫자라는 입장을 밝히는 것과 동시에 하반기 경영 환경이 다소 개선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왔다.

그는 "경기 위축과 불황이 지속돼 예상은 하고 있었다"며 "올 1분기가 지나봐야 알겠지만 지난해보다 나아질 것이란 기대가 크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기를 예상하기 쉽지 않지만 상반기보다는 하반기에 좀 더 나아질 것이란 희망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종희 부회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향후 사업 계획 등을 설명했다.사진=노명현 기자 kidman04@

부진했던 중국 시장은 올해부터 새로운 방식으로 접근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한 부회장은 "중국 시장 대응을 위한 TF를 1년 운영했는데 문제점을 확실히 찾았다는 게 성과"라며 "TV를 예로 들면 중국은 미국, 유럽과 다른 스마트 세계가 있어 이런 부분을 많이 보강했고 올해부터 대책을 적용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