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LG전자, 중국 LTE폰 시장공략 '드라이브'

  • 2014.02.26(수) 10:32

中최대 차이나모바일 통해 제품 판매

LG전자가 중국에서 본격적으로 열리는 LTE폰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현지 최대 이동통신사를 통해 제품을 공급한다.

LG전자는 중국 차이나모바일에 '중국식 LTE'라 불리는 'TD(시분할 방식)-LTE 스마트폰 공급을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LG전자는 이번 주부터 5.5인치 화면크기 스마트폰 ‘LG-E985T’를 차이나모바일을 통해 판매하고 있다. 이 제품은 풀HD를 채택해 기존 HD급 대비 해상도가 2배 높은 것이 특징. 1.7GHz 쿼드코어 퀄컴 스냅드래곤 600 프로세서와 2940mAh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했다.

LG전자는 차이나모바일이 올해부터 TD-LTE 서비스를 본격 상용화함에 따라, 지속적인 신제품 출시 등 중국 공략에 보다 역점을 둔다는 계획이다. 

 

차이나모바일은 가입자가 7억명 이상으로 중국 통신시장 점유율 50%가 넘는 1위 사업자다. LG전자 외에도 삼성전자와 애플이 차이나모바일과 협력해 LTE폰을 공급하고 있다. 

 

세계 LTE 서비스는 중국 차이나모바일이 주도하고 있는 TD-LTE와, 한국, 미국, 캐나다, 일본 등에서 상용화된 FD(주파수분할 방식)-LTE로 나뉜다. TD-LTE는 동일한 주파수 대역을 시간차를 두고 업로드와 다운로드에 사용하는 반면, FD-LTE는 업로드와 다운로드에 사용하는 주파수 대역 자체가 다르다.


박종석 LG전자 MC사업본부장은 “세계 최대 LTE 시장으로 부상한 중국에서 글로벌 LTE 리더십을 앞세워 TD-LTE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