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샤오미 잡아라'.. 삼성 보급형 갤럭시로 中 출격

  • 2014.10.31(금) 11:36

갤럭시 시리즈 가운데 가장 얇아
사진촬영 기능 특화..젊은층 공략

삼성전자가 중국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보급형 스마트폰을 내놓는다. 샤오미 등 중국 현지 제조사가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급부상하면서 삼성전자의 점유율을 뺏어가자 보급형 전략폰으로 '맞불'을 놓는 차원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두께가 얇은 4.5인치 화면크기 '갤럭시 A5'와 5인치 '갤럭시 A3'를 내달부터 중국 등 일부 시장에 출시한다고 31일 밝혔다. 

 

갤럭시 A5와 A3는 각각 6.7mm, 6.9mm 두께로 갤럭시 스마트폰 중 가장 얇다. 젊은 감각의 화이트, 블랙, 실버, 핑크, 블루, 골드 등 6가지 색상의 풀 메탈 바디 디자인을 갖췄다.

 

젊은층에 특화된 디자인과 기능이 눈길을 끈다. 갤럭시 스마트 기기의 편리한 사용 경험을 결합해 스타일과 실용성을 모두 추구하는 젊은 소비자들을 겨냥했다. 갤럭시 스마트 기기 가운데 처음으로 500만 화소 전면 카메라를 탑재하고 다양한 셀피 특화 기능을 제공한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사진을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두 모델은 전면 카메라로 120도의 화각으로 촬영한 것과 같은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와이드 셀피(Wide Selfie)'를 비롯해 사용자의 손바닥을 감지해 자동으로
촬영해주는 '팜 셀피(Palm Selfie)', 사용자가 피부톤, 눈 크기, 얼굴 모양을 조정하며 촬영할 수 있는 '뷰티 페이스(Beauty Face)', 움직이는 애니메이션 효과로 촬영할 수 있는 '애니메이티드 GIF(Animated GIF)' 기능 등을 탑재했다.

 

갤럭시 A5와 A3는 각각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햇빛이 쨍한 야외에서도 사용자 주변 환경에 따라 최상의 보는 경험을 제공하며 절전 모드, 멀티 윈도우 등 갤럭시 스마트폰의 차별화된 사용 경험도 제공한다.

 

신종균 삼성전자 IM부문 대표는 "갤럭시 A 시리즈는 초슬림한 풀 메탈 바디 디자인과 실용적인 기능들이 결합된 제품"이라며 "갤럭시 스마트폰만의 차별화된 사용 경험을 젊은 층의 더욱 많은 소비자들이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