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진화한 갤S10 '눈 피로감 주는 블루라이트 줄여'

  • 2019.03.14(목) 14:34

카메라 홀 정교하게 내 화면 넓혀
HDR10+, 영상밝기 생생하게 표현

삼성전자가 올해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10에 고도화된 디스플레이 기술을 적용해 경쟁력을 끌어올리고 있다. 베젤(테두리)을 최소화하고 카메라 홀만 남기는 기술을 정교하게 구현하는 것은 물론 새로운 영상 규격인 HDR10+를 적용, 영상의 밝기를 실감나게 전달하도록 했다. 블루 라이트를 전작 대비 대폭 줄인 것도 강점이다.

삼성전자는 14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브리핑을 열고 갤럭시S10 디스플레이 기술에 대해 소개했다.

갤럭시S10은 전작과 마찬가지로 카메라를 제외한 스마트폰 화면을 디스플레이만으로 채우는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 디자인을 이어갔다. 갤럭시 시리즈는 S7까지만 해도 상하좌우 베젤을 유지, 상단 베젤에 카메라를 둔 바 있다. 최근엔 베젤을 없애다시피 하면서 디스플레이에 구멍을 내 카메라를 안쪽에 위치시키는 추세다.

그러면서 레이저 커팅 기술로 디스플레이 충격을 줄이면서 정교하게 카메라 홀을 만들었다. 홀 주변의 픽셀이 상하지 않도록 하는 한편 습기에 약한 OLED 디스플레이 특성을 고려, 투습 방지 기술도 접목했다.

양병덕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상무는 "스마트폰 OLED 디스플레이는 유기 물질이다보니 아주 적은 습기에도 손상되기 쉽다"면서 "OLED에 습기가 스며들지 않게 구멍을 뚫는 기술이 핵심 키(Key)"라고 말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스마트폰에 처음으로 HDR10+를 적용하면서 사람의 눈으로 보는 것처럼 영상을 밝기를 실감 나게 표현할 수 있도록 했다.

HDR10+은 영상을 장면 별로 분석해 밝기를 파악, 화면 톤을 조절하는 다이내믹 톤 매핑 기술을 지원한다. 어두운 장면과 밝은 장면에 각각 다른 톤을 적용해 실제로 보는 것처럼 생생하게 구현하는 것이다.

양 상무는 "다이내믹 톤 매핑은 밝은 장면과 어두운 장면에 최적화된 색감, 조도 등을 표현해 변화를 준다"면서 "고정된 톤이 아닌 다이내믹하게 바뀌는 톤을 통해 영상을 촬영한 사람의 의도에 맞게 각각의 장면을 살릴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뿐 아니라 이용자의 망막을 손상하는 블루 라이트를 전작 대비 42% 줄이면서 독일 환경평가기관 튜브 라인란드로부터 눈이 편안한 디스플레이(Eye Comfort Certification) 인증을 받기도 했다.

양 상무는 "이용자는 색감이 저하되지 않기를 바라지만 이 경우 블루 라이트로 눈에 부담을 주게 된다"면서 "블루 라이트를 저감하면서도 이용자의 만족도를 높이는 색감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고 강조했다.

한편 오는 4월 미국 출시를 앞두고 기대를 모으고 있는 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양 상무는 "갤럭시 폴드에 대한 관심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디스플레이를 비롯한 갤럭시 폴드의 자세한 사양에 대해선 추후 밝힐 것"이라고 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