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년사]최기영 장관 "AI·과학·미디어 지원 강화"

  • 2019.12.31(화) 12:00

과기정통부 "2020년, 사람 중심 정책 확립"
"5G 세계최초 상용화·일본 규제 잘 대처해"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사람 중심의 정책을 확립하겠다"며 인공지능(AI) 분야 지원, 과학 분야 연구·개발(R&D) 투자, 미디어 분야 육성을 새해 주요 과제로 제시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31일 2020년 신년사를 내고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는 세상의 중심에 과학기술이 있고, 4차산업혁명을 이끄는 디지털 전환의 중심에 정보통신이 있다"며 "이러한 변화를 사람 중심으로 만들어 내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최 장관이 가장 먼저 언급한 구체적 과제는 인공지능이었다. 그는 "인류에게 풍요로움을 제공하는 인공지능 강국의 길을 개척하겠다"며 "인공지능 개발자와 기업들이 기술을 선도하고 세계 무대에 도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세계 최고의 정보통신 인프라를 기반으로 국민 누구나 인공지능을 배우고 활용할 수 있도록 교육훈련 기회를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연구자 중심의 건강한 과학기술 생태계 조성에 힘쓰겠다"며 "정부는 2020년 24조원을 연구개발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했다.

아울러 "차별화된 콘텐츠를 가진 혁신적인 미디어 생태계를 육성하겠다"며 "규제를 과감히 개선하고 플랫폼, 콘텐츠, 네트워크간 선순환 구조를 확립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국민 중심의 과학기술·정보통신 포용정책을 강화하겠다"며 "미세먼지, 감염병, 재난대응과 같이 국민의 삶과 직결된 문제를 해결하는 데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연구 성과를 얻을 수 있도록 하겠다"다고 제시했다.

이같은 과제를 사람 중심의 정책을 통해 달성하겠다는 게 최 장관의 설명이다.

그는 "5G와 디지털 전환의 성과가 사회 구석구석에 전달되도록 세심하게 살피겠다"며 "정부 투자의 혜택이 국민 모두에게 고루 갈 수 있도록 과기정통부가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최 장관은 지난해(2019년)의 주요 성과에 대해선 세계 최초 5세대 이동통신(5G) 상용화와 일본 수출 규제 대처를 꼽았다.

이와 관련 "대한민국은 세계 그 어느 나라도 가보지 못한 5G 이동통신 시대를 가장 먼저 열었고, 일본의 전략물자 수출규제라는 국가적 위기에 순발력 있게 잘 대처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끝으로 "과기정통부는 2020년 국민과 과학기술·정보통신인의 목소리를 더욱 경청하는 마음으로 공무에 임하겠다"며 "사람 중심의 과학기술·정보통신 강국으로 가는 길에 폭넓은 참여와 지지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