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사랑하는 사람과 먹는 대하구이

  • 2014.09.26(금) 08:21

 

가을에는 한 번쯤 대하구이를 먹어야 한다. 월동을 앞둔 새우가 통통하게 살이 올라 맛도 좋지만 또 다른 이유가 있다. 사랑을 다져주는 음식이기 때문이다. 커다란 새우를 왕소금에 구워 먹는 대하구이 맛은 물론 특별하다. 혀에서 느끼는 맛도 중요하지만 대하에 담긴 뜻을 알고 먹으면 조금은 색다른 맛과 멋을 즐길 수 있다.

 

옛날 사람들은 새우를 먹으며 부부가 함께 오래도록, 행복하게 사는 꿈을 꿨다. 뜬금없는 소리 같지만 새우의 굽은 등에서 검은 머리 파뿌리 되도록 평생 고락을 함께 한 노부부의 모습을 떠올렸기 때문이다. 

 

 수염이 긴 바다 새우를 우리는 보통 대하라고 부른다. 하지만 일본 사람들은 바다 해(海)자에, 늙을 로(老)자를 써서 해로, 일본말로 에비라고 한다. 바다의 노인이라는 뜻이다. 바다의 노인, 해로(海老)와 부부가 평생을 함께 늙어가며 즐겁게 산다는 백년해로(偕老)의 해로는 발음이 같다.  

 

그렇기 때문에 새우는 옛날부터 부부 사이의 금슬을 상징해 왔다. 일본 결혼식에는 새우가 자주 등장하는데 새우가 바로 부부 백년해로를 의미하기 때문이다. 

 

우리 풍속에도 비슷한 흔적이 있다. 조선 후기 그림을 보면 바다새우를 그린 그림이 있는데 주로 결혼잔치나 회갑연을 기념하는 그림에 새우를 그려 넣었다. 부부가 오래도록 행복하게 해로하라는 덕담을 담은 것이다. 새우의 의미를 알면 동양화까지 이해할 수 있다. 결혼식 피로연의 뷔페식 상차림에 새우를 잔뜩 쌓아놓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사랑만 깊다고 부부가 해로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부부 사이에는 서로 예절을 지켜야 한다. 우리는 옛날부터 동방예의지국이라고 불렸기 때문인지 조상들은 새우를 보고도 먼저 예의범절을 떠올렸다. 

 

“물고기, 조개도 아닌 새우/바다에서 나는 것이 예쁘다/껍질은 붉은 띠 두른 듯하고/엉긴 살결은 눈처럼 하얗다/얇은 껍질은 종이 한 장 두께지만/기다란 수염은 몇 자나 된다/몸 굽혀 서로 예절을 차리니/맛보면 오히려 도(道)가 살찌겠다” 

 

고려 말, 이색이 남긴 시로, 새우의 굽은 등을 서로 허리를 굽혀 인사를 나누는 것으로 보았다. 때문에 군자의 도리를 아는 해산물인 새우를 먹으면 정신수양이 될 것 같다고 읊은 것이다. 예절이 깊어지면 정도 두터워질 수 있다.

 

앞선 시대를 살았던 사람들은 대하가 몸에 이롭다고 했는데 특히 양기를 보충해 준다고 믿었다. 알을 낳으면 단번에 수십 만 개의 알을 낳으니 생명력이 넘치는 해산물이라는 것이다. 때문에 예전 시집 온 며느리에게 자손 많이 낳으라는 뜻에서 새우 알을 먹이기도 했다. 속설에 중국 한나라 무제는 후궁이 많았는데 정력의 비결을 새우에서 찾기도 했다.

 

옛날 의학서에도 대하는 양기를 북돋아 준다고 나온다. 청나라 때 의사인 조학민(趙學敏)이 저술한 ‘본초강목습유(本草綱目拾遺)’라는 책이 있다. 본초강목에 나오지 않는 민간 약재를 보완해서 편집한 한의학 서적이다. 여기에 새우를 먹으면 신장에 좋고 양의 기운을 보완하기 때문에 양기가 위축되는 것을 막아준다고 기록해 놓았다. 민간에서 떠도는 속설과 서로 통하는 부분이 있다. 

 

음식의 상징과 의미를 찾아보면 맛과 함께 멋도 즐길 수 있다. 가을에 대하구이를 한 번쯤 먹어야 하는 이유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