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년사]임영진 신한카드 대표 "딥 웨이브 주도해야"

  • 2020.01.02(목) 14:13

"1등에서 일류로 새롭게 변화"

임영진 신한카드 대표이사 사장이 올해 경영 전략방향 키워드로 '딥 웨이브(Deep Wave)'를 내걸었다. 신규 사업 확대와 핵심 역량 강화 등을 바탕으로 업계 일류 도약을 화두로 제시했다.

임영진 신한카드 대표이사 사장이 신년사에서 업계 일류 도약을 강조했다. [사진=신한카드]

임 대표는 2일 발표한 신년사에서 "신한카드가 주도하는 흐름과 차별된 고객경험을 시장 전체로 확산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다섯 가지 어젠다를 설정해 발표했다. ▲일류 신한·원(One) 신한 ▲지불결제 시장 리더십 강화 ▲멀티 파이낸스 가속화 ▲플랫폼 비즈니스 가치 창출 ▲핵심 역량 진화 등이다.

일류 신한은 그룹 계열사 간 협력을 강조한 키워드다. 지불결제 시장 리더십 강화는 간편결제·바이오·사물인터넷 등 결제시장 내 신속 대응을 강조했다. 멀티 파이낸스 가속화는 업계 간 경계를 허물고 다양한 상품 라인업을 구축한다는 의미다.

아울러 소비지출관리와 종합자산관리 등을 확대해 플랫폼 비즈니스를 강화하는 동시에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역량을 키우고 완전판매, 사기예방 정보보호 등 소비자 보호를 위한 역량을 높이겠다는 설명이다.

임 대표는 "올해는 새로운 성장 역사를 만들어 갈 또다른 10년의 원년으로 삼아야 한다"며 "나를 극복하고 끊임없이 앞으로 나아간다는 마음으로 1등에서 일류로 새롭게 변화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