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현대백화점, 광주에 제2의 '더현대 서울' 짓는다

  • 2022.07.06(수) 08:57

광주광역시 북구에 '더현대 광주' 추진
미래형 도심복합몰…쇼핑·레저·엔터 접목
'현지 법인화'로 독립경영…지역 발전 기여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 그래픽=비즈니스워치

현대백화점그룹이 광주광역시에 여의도 '더현대 서울'을 잇는 두 번째 미래형 도심복합몰을 선보인다. '더현대 서울'을 성공적으로 안착시킨 경험을 바탕으로 호남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광주광역시에 ‘더현대 서울’을 능가하는 대규모 미래형 문화복합몰인 ‘(가칭)더현대 광주’를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부동산 개발 기업인 휴먼스홀딩스제1차PFV와 광주광역시 북구 일대 옛 전남방직·일신방직 공장 부지 약 31만㎡(약 9만평) 내에 ‘더현대 광주’ 출점을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휴먼스홀딩스제1차PFV는 국내 대표 디벨로퍼 신영을 비롯해 우미건설과 휴먼스홀딩스 등이 주주사로 참여한 부동산 개발 기업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협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들어갈 예정이다. 점포 규모는 현재 논의 중이며 대형 복합쇼핑몰에 부합하는 규모로 조성할 계획이다.

광주광역시 북구 일대 개발을 맡은 휴먼스홀딩스제1차PFV는 미래형 문화복합몰인 ‘더현대 광주’ 외에 엔터테인먼트형 쇼핑몰, 국제 규모의 특급호텔, 프리미엄 영화관 등을 추가 유치할 예정이다. 인근 기아타이거즈 홈구장인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와 연계한 ‘야구인의 거리’를 만들 예정이다.

또 방직 산업 문화유산을 중심으로 한 ‘역사문화 공원’도 조성한다. 이를 바탕으로 이 일대를 쇼핑, 문화와 레저, 엔터테인먼트를 접목한 테마파크형 복합쇼핑몰로 개발한다는 생각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더현대 광주’를 통해 다양한 미래형 문화체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더현대 서울’ DNA를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하고 추가적으로 다양한 문화체험 콘텐츠 공간을 ‘더현대 광주’에 도입할 계획이다.

특히 ‘더현대 광주’를 중심으로 테마파크형 복합쇼핑몰이 대대적으로 들어서면 지역 경제에도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더불어 광주는 물론 호남 및 중부권 전역에서 방문객을 유치해 지역발전을 견인하고 약 2만2000명의 고용창출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미래형 문화복합몰은 쇼핑과 더불어 여가, 휴식,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문화체험이 접목되는 새로운 업태”라며 “‘더현대 광주’의 현지 법인화를 통한 독립경영을 실현해 지역 협력업체 육성 및 인재 채용 등 지역경제 생산유발 효과도 극대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