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은행 앱에서도 카카오페이 잔액 볼 수 있다

  • 2021.07.28(수) 14:12

[선 넘는 금융]
핀테크기업 선불충전금 정보 조회 가능
금융-핀테크 기업 간 보유정보 상호 개방

앞으로 주거래 은행 앱(App)에서 보유하고 있는 네이버페이나 카카오페이 등 선불충전금 잔액과 거래내역 확인이 가능해진다. 

금융위원회는 오는 30일부터 오픈뱅킹 서비스를 통해 참여 핀테크 기업과 주요 은행 앱에서 선불충전금 정보를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우선 주요 은행, 우체국 앱에서 본인이 보유한 핀테크 기업의 선불충전금 목록, 거래내역을 확인 할 수 있다. 

오픈뱅킹에서 제공하는 선불충전금 정보/그래픽=김용민 기자 kym5380@

토스,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등 오픈뱅킹 서비스 참여 핀테크 기업 23곳의 정보가 우선 조회 가능하다. 코나카드, 뱅샐머니, 핀크머니, SSGMONEY, 페이코포인트, 티머니페이, 코인샷머니 등이 포함되며, 쿠페이머니, 스마일페이, 지머니페이, 케이에스넷선불카드 등 4곳은 8월말까지 순차적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오픈뱅킹 활용을 높이기 위해 참여기관과 제공정보 범위를 확대하는 차원으로 특히 빅테크, 핀테크 기업의 보유정보를 금융권에 상호 개방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그동안 은행 등 기존 금융사들은 핀테크, 빅테크 기업들에 금융 빅데이터 정보를 싼 값에 제공하되, 그들의 비금융정보 등을 쉽게 받아올 수 없는 점을 문제로 지적해 왔다. 금융 혁신 정책들이 빅테크 위주로 이뤄진다며 '기울어진 운동장'이란 언급도 있었다. 

이에 당국은 지난해 10월 오픈뱅킹 고도화 방안을 통해 그간 정보제공 없이 이용기관으로 참여해온 핀테크 기업의 상호정보 개방을 의무화 했다. 

반면 이에 따라 금융사들만 가능했던 '어카운트인포 서비스'도 핀테크 기업이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어카운트인포 서비스를 활용하면 핀테크 기업 고객들도 오픈뱅킹 계좌 등록시 일일이 계좌를 입력할 필요 없이 계좌를 자동으로 조회할 수 있고 일괄 등록도 가능하다. 

금융위 관계자는 "소비자와 업계 수요 등을 감안해 오픈뱅킹 참여업권 추가 확대, 서비스‧기능 확대, 여타 서비스와의 연계 등을 검토할 예정"이라며 "오픈뱅킹을 넘어 오픈파이낸스로의 발전방안도 지속 검토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