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금통위원에서 금융위원장으로…고승범 '금의환향'

  • 2021.09.03(금) 13:41

[포토]이주열 한은 총재와 회동
"가계부채 등 긴밀히 공조"

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오른쪽)와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회동장소로 이동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가계부채 대응을 위해 금융위원회와 한국은행이 만났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첫 만남에서 가계부채 증가 등 금융불균형에 대한 문제의식을 공유하면서 통화정책과 거시건전성정책의 공조를 강조했다.

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오른쪽)와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한국은행은 이 총재와 고 위원장이 3일 오전 첫 회동을 갖고 코로나19 전개 상황, 금융불균형 위험 등 현재 경제·금융여건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정책대응 방향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금융위원장 취임 직전까지 한은 금융통화위원을 지내면서 5년 4개월 동안 이 총재와 호흡을 맞춰왔다.

특히 이들은 우리 경제의 안정적이고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가계부채 누증 등 금융불균형 완화에 노력하기로 했다. 또 코로나19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소상공인 등 취약부문 어려움이 여전한 만큼 경제·민생 회복을 뒷받침하기로 했다.

고승범(왼쪽) 금융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회동 전 티 타임을 갖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고 위원장은 가계부채 등 금융불균형 해소를 위한 선제적 관리와 실물‧민생경제 회복을 유도해야 하는 상황이라 그 어느 때보다도 금융위와 한은의 긴밀한 정책 공조, 협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고승범 신임 금융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회동을 하기 전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이 총재도 통화 정책과 거시건전성 정책을 적절히 운영해 금융불균형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화답했다. 

이와 동시에 두 사람은 전반적인 경기 회복에도 취약 부문의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이들을 타깃으로 하는 지원 정책이 지속돼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한은 또한 대출제도를 활용해 취약부문 지원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고승범 신임 금융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회동을 하기 전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고승범 신임 금융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회동을 하기 전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고승범(왼쪽) 금융위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회동 전 티 타임을 갖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