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한-KB금융, 유럽 신재생에너지 투자 '맞손'

  • 2021.09.16(목) 09:33

글로벌그린에너지펀드 공동 출자
첫 투자대상, 구바버켓 프로젝트

신한금융그룹과 KB금융그룹이 친환경 에너지 개발 사업에 대한 공동투자에 나섰다. 이번에 조성된 펀드 규모만 800억원으로 향후 공동투자 플랫폼을 통해 투자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신한금융과 KB금융은 16일 유럽 신재생에너지 개발 사업에 투자하는 '글로벌그린에너지파트너쉽 펀드'에 공동 출자했다고 밝혔다. 글로벌 그린에너지 파트너십 펀드는 지난 4월 신한금융과 KB금융, 한국중부발전, 한국수력원자력, 스프랏코리아가 맺은 그린에너지 투자활성화 업무협약을 통해 조성됐다. 

펀드 규모는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이 각각 1500만 유로, KB손해보험과 신한라이프가 각각 200억원씩 총 800억원을 공동으로 출자하고 스프랏코리아자산운용이 유로화 펀드, 신한자산운용이 원화 펀드를 각각 맡아 운용할 계획이다.

첫 투자 대상은 스웨덴 풍력발전소 건설사업인 구바버겟 프로젝트다. 글로벌 그린에너지 파트너십 펀드가 지분의 55%를 투자하고 나머지 45%는 한국중부발전이 출자한다.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은 스웨덴 현지 신용보증을 위해 신용장(Letter of Credit)을 발급했으며 향후 대출 등 금융 솔루션도 제공할 계획이다. 

KB금융과 신한금융은 이번 펀드를 공동투자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유럽과 북미 등 전세계 시장으로 신재생에너지 투자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