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KT, 카이스트와 대전에 'AI·SW 기술 연구소' 세운다

  • 2021.05.23(일) 09:00

대덕2연구센터에 연구소 출범키로
원천기술과 산업 AI 분야 공동연구

KT가 과학기술 연구기관인 카이스트(KAIST)와 손잡고 혁신적인 AI 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소를 설립한다.

KT는 구현모 대표와 KAIST 이광형 총장이 'AI 및 SW공동 연구소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KT는 구현모 대표(왼쪽)와 KAIST 이광형 총장이 지난 21일 ‘AI 및 SW공동 연구소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T는 올해 초 AI2XL(AI To Everything Lab) 연구소와 AI 로봇사업단을 신설하고 데니스홍 교수 등  인재 영입에 나서며 AI 사업 가속화에 내부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AI 원팀(One Team) 및 클라우드 원팀 등 다양한 협력 추진과 함께 유망 스타트업 발굴·육성으로 디지털 플랫폼 생태계를 조성하고 사업의 발판을 다져왔다.

KAIST와 협력을 통해 AI 원천기술과 산업기술을 아우르는 연구개발(R&D)을 고도화 하고 미래 인재 육성을 이끌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KT는 대덕2연구센터에 AI·SW 기술 연구소를 공동 설립하고 연내 공식 출범 시킬 계획이다. KT는 교수와 연구원, KT 직원 등 약 200명이 상주할 수 있는 R&D 공간 마련과 전용 GPU 서버팜 구축 등 연구 인프라 지원에 나선다.

양측은 AI·SW 기술 연구소가 최첨단 인프라와 국내 최고 수준의 전문 연구인력 등 연구개발을 위한 역량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양측은 원천 기술과 산업 AI(Industry AI) 분야에서 총 20개의 초기 공동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원천 기술과 관련해서는 음성, 비전, 휴머니스틱 AI(인간중심 AI) 등 15개의 미래지향적인 연구과제를 선정했다. 이를 통해 사람과 유사한 대화와 추론, 음성·영상·센싱 등 복합 정보 기반의 정교한 상황 인지와 답변이 가능한 AI 모델 개발에 나선다.

양측은 미디어와 헬스케어, 로봇 등 산업 AI 분야에도 초기 5개 과제를 선정해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내실 있는 공동 연구 성과를 통해 삶의 변화와 산업의 디지털 혁신에 앞장 설 계획이다. 매년 협의를 통해 연구 과제를 갱신한다.

KT 구현모 대표는 “내부 AI 역량 집중과 함께 AI원팀 조성, 스타트업 발굴 등 다양한 외부 협력을 적극적으로 진행해온 가운데, 이번 KAIST와 공동 연구는 KT의 AI R&D 도약과 사업 저변 확대에 중요한 동력이 될 것”이라며, “국내 최고 산학 공동 프로젝트로 자리매김 시키고 고객 삶의 변화와 산업 DX를 선도할 연구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