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식약처, 중소제약사 특허도전 돕는다

  • 2021.06.10(목) 17:03

의약품 특허 전략 컨설팅 등

/그래픽=비즈니스워치

보건당국이 중소 제약사의 특허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특허 분석, 특허 전략 수립 등 컨설팅 지원에 나선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21년 의약품 특허 대응 전략 컨설팅 지원 사업'을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기존 의약품 특허에 도전해 의약품을 개발하려는 국내 중소 제약사를 지원하기 위해서다.

의약품 특허는 새로운 약물을 개발한 제약사에 부여하는 독점권리다. 신약 개발은 연구, 임상시험, 품목허가 등 상당한 시간과 비용이 필요하다. 특허를 받으면 타사가 특허 침해 복제의약품(제네릭)을 판매할 수 없도록 20년 독점권리를 얻게 된다. 

사실 국내 제약 산업은 신약 개발보다 제네릭 산업이 더욱 발달했다. 특히 중소 제약사들은 제네릭이 주요 매출원이다. 결국 국내 의약품 특허제도로 인해 중소 제약사들의 시장 진입이 어려운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대형 제약기업들은 개량신약 등 특허 회피를 통해 제네릭 출시를 앞당기는 데 성공한 사례가 많다. 

식약처는 이번 지원 사업을 통해 중소 제약사가 맞춤형 특허 전략을 세우고 후발의약품과 개량신약을 개발하도록 도울 예정이다. 또 원활한 해외 진출이 가능하도록 특허 문제를 선제적으로 검토하도록 돕는다는 구상이다.

식약처는 오는 16일까지 제약사를 모집하고 중소 제약사를 10개 이내로 선정,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다. 선정된 제약사는 △기존 의약품 특허 내용 및 권리 범위 분석 △국내·외 특허 조사를 통한 연구개발 방향 제시 △특허 대응 전략 수립 등을 위한 비용을 지원받는다.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