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정상어학원 오너 우회상장후 배당금 뜯어보니…240억

  • 2021.11.15(월) 07:10

2021년 소액주주 주당 최소 500원 배당
2008년 개시 후 최대…1년전보다 16%↑
허용석 원장도 내년 20억 가까이 챙길듯

‘정상어학원’으로 귀에 익은 온·오프 영어학원 운영업체 정상제이엘에스(JLS)의 배당인심이 후해졌다. 올해 벌이가 부쩍 좋아진 데 기인한다. 오너인 허용석(64) 교육연구원장은 20억원 가까이 챙길 것으로 보인다. 2007년 말 우회상장 이후 배당수익까지 합하면 24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정상JLS는 2021사업연도 결산배당으로 소액주주들에게 1주당 최소 500원(액면가 500원)의 현금배당을 실시키로 했다. 현재 주식시세(12일 종가 7920원) 기준으로 시가배당률은 6.31% 수준이다. 

2008년 이후 매년 예외 없이 14년연속 배당이다. 아울러 앞서 13년간 소액주당 배당금이 적게는 120원, 많아도 420원인 점에 비춰보면, 올해 배당은 최대 규모다. 1년 전(430원)에 비해서도 16.3%(70원) 인상됐다.  

올해 벌이가 더할 나위 없이 좋아진 데서 비롯됐다. 정상JLS은 2021년 3분기 매출(연결기준)이 266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 보다 18.0%(41억원) 증가했다. 1~3분기 누적매출은 20.8%(131억원) 늘어난 761억원을 나타냈다. 

매출이 늘기는 했지만 수익성에 비할 바 못된다. 영업이익(연결기준)의 경우 올 7~9월 55억원으로 1년 전보다 63.9%(21억원) 증가했다. 이에 따라 올해 1~9월 합산 영업이익은 141억원으로 116.6%(76억원) 확대됐다. 이익률은 10.4%에서 18.6%로 뛰었다. 

정상JLS의 배당인심이 후해지는 까닭에 주주들로서도 내년 초에는 배당 주머니가 두둑해질 것으로 보인다. 대표적으로 정상JLS 오너인 허용석(64) 교육연구원장 또한 20억원 가까이 챙길 전망이다. 

정상JLS는 허 원장이 1986년 9월에 개원한 대치정상어학원(JLS)을 전신으로 한다. 2007년 12월 통신장비업체 우리별텔레콤과 합병을 통해 우회상장, 지금의 간판으로 바꿔 달았다. 허 원장은 합병상장 당시 지분이 29.25%였지만 이후 추가 확보를 통해 2012년 말 이후로는 현 35.42%(555만2582주·특수관계인 포함 40.46%)를 줄곧 유지 중이다. 

정상JLS는 2008년 배당을 시작한 이래 2020년까지 주주들에게 총 705억원의 배당금을 뿌렸다. 다만 2013년 이후로는 소액주주, 최대주주 차등배당을 실시 중으로 허 원장에게는 8년간 매해 주당 300원씩을 지급했다. 이 기간 허 원장이 챙긴 배당수익이 221억원이다. 

2021년 결산배당 때도 차등배당을 검토 중이다. 차등배당 기간 최대주주 주당배당금(300원)이 소액주주(420~430원)의 대략 70%선인 점에 비춰보면, 허 원장이 받게 될 올해 결산배당금은 주당 350원, 금액으로는 19억원을 웃돌 것이란 계산이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