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엔씨소프트도 블록체인 대세 합류…내년 리니지 유력

  • 2021.11.13(토) 07:20

내부 태스크포스(TF) 만들어 준비 중
대표 MMORPG 리니지 도입 가능성

엔씨소프트가 요즘 게임 업계에서 '핫(Hot)'한 '블록체인 및 대체불가토큰(NFT)' 대열에 합류한다. 내년 중 기존 게임 및 신작에 이를 결합한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리니지 시리즈 등을 서비스하면서 쌓아온 게임 내 경제 시스템 운영 노하우를 최대한 활용, 이른바 '돈버는 게임(플레이투언, Play to Earn)' 시장에 뛰어든다는 것이다.

위메이드가 간판작 미르 시리즈의 글로벌 버전인 '미르4'에 블록체인 기술을 탑재해 기대 이상의 흥행 성과를 거두는 만큼 엔씨소프트도 리니지로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홍원준 엔씨소프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지난 11일 열린 실적발표 이후 컨퍼런스콜에서 "게임과 NFT·블록체인의 결합이 엄청난 기회를 안겨줄 수 있다고 믿는다"며 "현재 내부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엔씨소프트는 주력 게임인 리니지류의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 NFT 적용에 가장 적합한 장르로 보고 있다.

현재 기술적인 준비는 거의 끝난 상태이며 내년 중 NFT와 블록체인을 적용한 게임을 발표할 계획이다. 게임을 하며 돈을 벌 수 있는 플레이투언 시장에 뛰어든다는 것이다.

업계에선 대표 지식재산권(IP)인 '리니지'와 향후 출시되는 신작 등에 NFT를 적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홍 CFO는 컨콜에서 "어느 게임에 적용할 건지는 저희가 말씀 안 드려도 잘 아실 것 같다"며 "저희가 하고 있는 MMORPG가 NFT 적용에 가장 적합한 장르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NFT 도입 소식에 목표가 잇따라 상향조정

엔씨소프트는 리니지를 비롯한 다수의 MMORPG를 운영하며 쌓은 가상자산 개념과 재화 획득·교환 등에 대한 노하우를 십분 활용할 예정이다.

홍 CFO는 "NFT가 게임에 잘 접목되기 위해서는 게임 내부 경제 시스템에 대한 관리, 이해에 대한 경험과 지식, 기술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런 측면에서 저희가 가장 경쟁력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회사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NFT 도입은 엔씨소프트의 숙원이었던 해외 확장에서도 긍정적인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각종 규제에 막혀 NFT 게임 출시가 어려운 국내와는 달리 해외 시장에서는 NFT를 연계한 게임이 사업성을 인정받고 있기 때문이다. 엔씨소프트는 그간 국내 매출 비중이 경쟁사 대비 높아 '내수기업'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시장의 평가는 긍정적이다. 엔씨소프트가 컨퍼런스콜을 통해 NFT 게임 출시 계획을 발표하자 당일(11일) 회사의 주가는 상한가까지 치솟아 29.92%(18만1000원) 오른 78만6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다만 이튿날인 12일 주가는 전일대비 9% 하락한 71만5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플레이투언 게임에 대한 기대감에 증권가에선 모처럼 엔씨소프트의 목표주를 상향조정하고 있다. DB금융투자는 목표주가를 기존 88만원에서 125만원으로 높였고 이베스트증권도 기존 74만원에서 118만원으로 올려 잡았다. 이밖에 삼성과 한화, KTB투자, 유안타증권 등이 목표가를 올렸다.

게임·엔터업계 NFT 사업 강화

다른 게임사들도 NFT 사업에 적극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대표적인 기업이 위메이드다. 위메이드는 지난 8월 게임 내에서 재화를 채굴해 이를 화폐로 교환해 현금화할 수 있는 MMORPG 게임을 출시했다. 이 게임은 지난 11일 기준 동시 접속자 130만명을 돌파했으며 출시 당시 11개였던 서버도 총 207개로 늘었다.

넷마블도 블록체인과 NFT를 연계한 게임 개발에 착수했으며 컴투스도 내년 출시하는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에 플레이투언 방식을 적용할 계획이다. 게임빌은 내년 상반기 NFT 거래소를 설립할 예정이며 카카오게임즈도 스포츠·게임·메타버스에 특화된 NFT 거래소를 개발하고 있다.

이 밖에 하이브와 JYP엔터테인먼트 등 엔터업계도 NFT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하이브는 두나무와의 지분교환에 이어 리얼타임 콘텐츠 솔루션 기업인 자이언트스텝에 자금 투자를 추진하고 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지난 7월 두나무와 NFT 사업 제휴를 발표하고 K팝 기반 NFT 플랫폼을 만들기로 했다. 엔케이물산과 갤럭시아머니트리 등도 주주총회에서 사업목적에 NFT를 추가하며 해당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