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NFT, 게임의 미래인가 시대 역행인가

  • 2021.12.18(토) 07:20

[테크톡톡]
글로벌 게임사 앞다퉈 NFT 도입 선언
게임의미래 vs 시대역행 전망 엇갈려

국내외 게임사들이 NFT(대체불가능한토큰) 기술을 접목한 게임을 선보이고 있다. 이를 보는 시선이 크게 엇갈리고 있다. '게임의 미래'라며 높게 평가하는 목소리가 있는 반면에 시대를 역행한다는 지적이 만만치 않다.

18일 한국콘텐츠진흥원의 보고서(글로벌 게임산업 트렌드: NFT 게임, 시대 선도인가 아니면 시대 역행인가?)에 따르면 글로벌 게임사들의 핫 이슈는 단연 'NFT'다.

NFT 게임의 대표주자로 꼽히는 '엑시 인피니티'의 성공 이후 게임에 블록체인이나 암호화폐 기술을 접목하는 시도에 대해 관심이 부쩍 높아지고 있다.

NFT 게임의 가장 큰 특징은 'NFT 거래소', '코인 거래소' 등 외부 네트워크와 연결된다는 것이다. NFT는 소유권의 증명서이기 때문에 그 자체가 화폐는 아니다.

거래를 위해서는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가 필요하고 코인 거래소와 연결돼야 한다. 엑시인피니티에서는 NFT 재화를 이더리움으로 구매해야 한다. 국내 게임인 '미르4'의 경우 자체 암호화폐인 위믹스로 구매할 수 있다.

NFT 게임에 대한 시각은 엇갈린다. 게임이 암호화폐 거래소라는 게임 외부 플랫폼과 연결된다는 점은 기회이자 위기라는 분석이다. 게임의 외연이 확장될 것이라는 기대가 있으나 외부 요인에 의해 게임이 종속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NFT 게임을 옹호하는 진영에서는 블록체인 기반 메타버스 구축에 있어 방아쇠이자 핵심 동력이 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른바 돈버는 게임 '플레이투언(P2E)'을 사람들이 NFT 경제에 관심을 갖게 만드는 효과적인 도구로서 바라보게 한다는 주장이다. 이를 통해 게임에 관심이 없던 새로운 이용자층을 유입시키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보고서는 "게임은 그 자체가 하나의 유니버스로 이미 게임머니나 아이템 매매 같은 가상화폐 기반의 경제 시스템이 작동하고 있는 곳"이라며 "이런 게임에 NFT를 접목하면 수십만명에서 수백만명의 이용자를 확보함으로써 NFT 기반 메타버스 경제를 위한 받침돌을 놓을 수 있게 된다. 결론적으로 게임산업과 메타버스 진영이 모두 윈윈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NFT 게임과 P2E 게임에 유보적 입장이나 우려를 표하는 사람들은 게임이 게임 자체로서 의미를 갖지 못하고 게임의 본질이 변하게 될 위험성을 지적한다.

NFT 기반 P2E 게임의 결과로서 얻게 되는 것은 암호화폐다. P2E 게임기업들은 게임도 재미있게 하고 덤으로 암호화폐도 얻는다고 말하지만 실제로는 암호화폐를 얻는 것만이 게임의 목적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는 것이다.

게임이 가진 영향력이 커진 만큼 책임감을 바탕으로 전략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보고서는 "기업의 이익에만 시야를 한정하지 않고 사회적 영향력에 상응하는 책임감을 바탕으로 NFT 게임의 사업 구도와 세심한 실행전략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며 "암호화폐의 가치 상승을 게임사업의 우선 목표로 두지 말고 재미를 주는 게임을 개발해 서비스하다 보면 그 '결과로서' 암호화폐 수익을 얻게 될 것이란 생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