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서울에서 '최고 21km'…너무 먼 신도시, 수요 흡수할까?

  • 2021.08.30(월) 15:59

1·2신도시보다 더 먼 3차 신규택지 '평균 10km'
물리적 거리 GTX로 보완 강조…"불확실성 커"
전문가 "멀어서 서울 수요 흡수 제한적"

'평균 9.8km'

3차 공공 신규택지(지방 제외)와 서울 경계와의 거리다. 이는 앞서 조성·발표된 신도시보다 거리가 멀어 서울 주택 수요를 흡수하기엔 한계가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더군다나 주택 공급이 가시화되는 시점도 5년 뒤인 데다, 국토부가 보완책으로 제시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 교통망도 확충되기까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돼 갈 길이 멀어보인다. 

윤성원 국토교통부 제1차관이 '제3차 신규 공공택지 추진 계획' 브리핑을 하고 있다./국토교통부

 '멀다 멀어!'…서울과의 거리 '최고 21km'

비즈니스워치가 30일 국토교통부에 요청한 '수도권 3차 신규택지의 서울 경계와의 거리' 자료에 따르면 수도권 7곳의 서울 경계와의 거리는 평균 9.8km다. 

이들은 대부분 기존에 조성·발표된 신도시와 비교해도 거리가 멀다.

1기 신도시는 서울 경계와의 거리가 평균 5km, 2기 신도시는 평균 10km, 이번 정부에서 발표한 3기 신도시는 평균 1.3km에 지정됐다. 지난 2월 말 발표한 신도시급 택지인 광명시흥지구(1271㎡·7만 가구)는 서울시 경계에서 1km 거리다.

반면 수도권 3차 공공신규택지 중 신도시 규모로 조성되는 의왕·군포·안산(586만㎡·4만1000가구)은 서울 경계와 12km, 화성 진안(452만㎡·2만9000가구)는 21km에 달한다. 

중규모 택지(100만㎡이상)의 거리도 만만치않다. 인천구월2(220만㎡·1만8000가구)도 서울 경계에서 8km 떨어져 있으며, 화성봉담3(229만㎡·1만7000가구)의 경우 21km 거리다. 

앞서 서울과 접근성이 높아 유력 후보지로 거론됐던 하남 감북, 김포 고촌 등은 이번 신규택지엔 포함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서울과의 거리가 먼 곳에 신규택지를 조성한 탓에 서울 주택 수요 흡수 효과가 제한적일 것이라고 봤다. 

윤수민 NH농협은행 부동산전문위원은 "이번에 확정된 신규택지들은 전반적으로 다른 신도시에 비해 서울과의 거리가 멀다"며 "서울 주택 수요를 분산하려면 서울과 얼마나 가까운지가 관건인데 거리적으로 조건이 충족이 안 되기 때문에 수요 분산 효과가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오히려 소규모 택지(100만㎡미만)가 거리상으론 서울과 가까운 경계선 부근에 위치한다. 

남양주진건(92만㎡·7000가구)은 서울 경계와의 거리가 3km, 양주 장흥(96만㎡·6000가구)도 3km, 구리교문(10만㎡·2000가구)1km다. 다만 이들 지역에 공급되는 물량은 전부 합쳐도 1만5000가구에 불과하다.  

GTX가 해법?…"불확실성 높아"

국토부는 이같은 거리상의 문제를 보완하기 위해 교통대책도 함께 발표했다. GTX 등의 교통망을 확충해 서울과의 접근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윤성원 국토부 1차관은 이날 "(3차 공공신규택지들이) 3기 신도시와 비교했을 때 거리가 있지만 이번 발표한 남부지역은 강남권의 주택 수요를 흡수할 수 있는 입지가 우수한 지역"이라며 "출퇴근에 큰 애로가 없을 만큼 교통문제를 해결할 것이라 단순히 물리적 거리로만 봐선 안 된다"고 말했다.

국토부의 교통대책에 따르면 의왕·군포·안산은 GTX-C를 통해 강남권까지 20분대 이동 가능하다. 화성 진안은 신분당선 환승으로 강남역까지 약 50분, GTX 환승으로 서울역까지 약 45분 걸릴 것으로 예상됐다. 이밖에 인천 구월2, 화성 봉담3 등도 GTX 노선을 이용해 서울 도심과의 접근성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교통망 확충엔 오랜 시간이 소요된다는 점에서 불확실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온다.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는 "3기 신도시보다도 애매모호한 거리의 이번 신규택지들을 GTX, BRT 등의 교통망을 통해 서울과의 접근성을 높이겠다는 구상인데 검단, 위례 등 이전 신도시들도 지금까지 교통망 개선이 안 되고 있다"며 "교통 개선의 시기나 일정 등 불확실성이 높아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구리교문, 남양주진건 등 태릉골프장 대체지의 경우 현재도 교통난이 심해서 도로 등 교통 계획 보완이 필요해 보인다"며 "이렇게 되면 시간이 오래 소요될뿐만 아니라 집 짓는 비용보다 제반 비용이 더 많이 들어가서 배보다 배꼽이 더 커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윤수민 위원은 "정부가 서울 주택 심리 위축을 목적으로 공급 이슈에만 집중하고 있는데 물량은 서울이 아닌 경기도로만 몰리고 있다"며 "이렇게 되면 향후 경기도권에 더 큰 영향을 미칠 수 있고 난개발 이슈 등 부작용도 우려된다"고 내다봤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