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50주년 매일유업 "이젠 글로벌 시장으로"

  • 2019.05.20(월) 16:12

매일유업, 상하농원서 창립 50주년 기념식 개최
김정완 회장 "앞으로도 끊임없이 혁신과 도전"

지난 17일 전북 고창에 있는 상하농원 파머스빌리지에서 열린 ‘매일유업 창립 50주년 기념식’에서 김정완(오른쪽 네 번째) 매일홀딩스 회장, 김선희(가운데) 매일유업 사장을 비롯해 전현직 임직원들이 사사총서 소개 퍼포먼스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올해로 창립 50주년을 맞은 매일유업이 향후 글로벌 시장으로 영역을 넓히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매일유업은 지난 17일 전북 고창에 위치한 상하농원 파머스빌리지에서 주요 경영진 및 임직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5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김정완 매일홀딩스 회장의 창립기념사를 시작으로 김선희 매일유업 대표이사의 미래를 향한 다짐, 매일유업 사사 총서를 소개하는 영상과 퍼포먼스, 기념 전시관 투어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김 회장은 "매일유업의 지난 50년 여정은 '도전'과 '창의'의 연속이었다"며 "앞으로도 끊임없는 혁신과 도전으로 그룹 성장의 주춧돌이 되고 상하농원은 농민과의 상생을 통해 건강하고 맛있는 먹거리를 고객에게 제공함으로써 식품 영역에서 새로운 성장의 한 축을 담당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매일유업과 상하농원 그리고 관계사들이 전사적인 시너지를 높여 앞으로도 새로운 식문화를 창조하고 선도하는 종합식품기업으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하고, 국내에서의 성장을 바탕으로 글로벌로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선희 매일유업 대표는 앞으로 품질 경영과 진정성을 강화해 고객에게 더욱 사랑받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고, 성인 영양식과 가정간편식(HMR) 등 새로운 카테고리 진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해외 사업 강화, 수평적이고 창의적인 기업 문화 구현 등을 약속했다.

매일유업은 창립 5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사사(社史) '매일50'을 발간했다. 50년 역사를 10년씩 엮은 5권의 '매일 아카이브북'에는 도전과 혁신의 역사뿐 아니라 당시 사회상과 한국 낙농·유가공의 역사를 함께 가늠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상하농원과 상하공장에 '매일유업 1969-2019' 아카이브 전시관을 새롭게 오픈하기도 했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지난 50년간 축적된 사료 연구를 통해 한국 산업 경제사와 낙농사 속에서 매일유업의 역할과 위상을 사진과 영상을 활용해 일반인들도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매일유업은 지난 1969년 한국낙농가공주식회사로 출범했다. 낙농의 불모지였던 국내 시장에서 다양한 제품을 통해 국내 유가공 산업과 국가 경제 발전을 견인해왔다. 이후 유가공 사업 기술력을 바탕으로 외식 서비스와 식자재 유통 사업, 농어촌형 테마파크인 상하농원 등 신사업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했다. 최근에는 성인영양식, 가정간편식 등 새로운 카테고리에 진출하며 종합식품기업으로 발전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