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매일유업, 깐깐한 중국 뚫었다

  • 2019.07.15(월) 10:42

수출용 특수분유 2종, 중국 FSMP 등록
국내 업체 최초…다음 달부터 수출 가능

매일유업의 중국 수출용 특수분유가 중국에서 가장 엄격한 기준을 통과해 이르면 다음 달부터 수출에 나선다.

매일유업은 중국 수출용 특수분유 2종이 중국 수출 기준을 통과해 정식 등록됐다고 15일 밝혔다. 중국 수출 기준을 통과한 특수분유는 무유당분유(푸얼지아, LF), 조산아분유(천얼후이, Preemie) 등 총 2개 제품이다. 중국의 특수의학용도조제식품(FSMP)에 정식으로 등록돼 다음 달부터 수출이 가능하다.

FSMP는 중국에서 가장 엄격하게 관리, 감독하는 식품유형이다. 품질과 안전이 입증된 제품에 한해 등록제로 운영되고 있다. 중국에 특수분유를 수출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FSMP에 정식 등록 절차를 거쳐야 한다.

FSMP는 2016년 7월 관련 법규가 공고돼 지난해 말까지 유예기간을 거쳐 올해 1월 1일부로 등록이 되지 않은 제품은 수출이 전면 금지돼왔다. 올해 1월부터 중국에 특수분유 수출 판로가 막힌 셈이다.

매일유업은 2017년 영유아조제분유 배합 등록 성공에 이어 이번 달 FSMP까지 등록에 성공한 유일한 국내 기업이다. 중국 FSMP 배합 등록은 영유아조제분유 배합 등록과 달리 연구개발 보고자료, 안전성 연구자료 등 제출해야 하는 자료 뿐만 아니라, 절차도 더욱 까다로워 등록에 어려움이 있었다.

현재 중국 FSMP 배합 등록에 성공한 기업이 단 9개 기업으로 120여개 기업이 등록한 영유아조제분유 보다 더욱 까다롭다.

이번에 배합비 등록에 성공한 매일유업의 특수분유 무유당분유(푸얼지아)는 2007년부터 중국에 수출하기 시작해 10년 이상 중국 소비자들에게 그 품질과 효능을 인정받아온 제품이다. 매일유업 분유는 부드러운 소화흡수로 성장이 잘 되는 고품질 수입분유 이미지로 중국 소비자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나 있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이번 FSMP 등록 성공은 중국 정부가 자사 제품의 품질과 안전성을 모두 인정한 결과로 큰 의미가 있다"면서 "매일유업은 품질과 안전성이 입증된 제품으로 중국 시장 내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