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KT&G, '대박'터뜨렸다…중동에 2.3조원 규모 수출

  • 2020.02.27(목) 18:12

중동 현지 수입 업체와 2.3조원 규모 공급 계약…7.4년간
연간 최소 수량 조항 신설…장기간 안정적 수익 확보

KT&G가 중동 지역에 2조 3000억원 규모의 담배를 수출한다.

KT&G는 중동 현지 수입업체인 알로코자이 인터내셔널(Alokozay International Limited)과 2조2576억원 규모의 담배 판매권 부여 계약을 맺었다고 27일 밝혔다. 계약기간은 지난 26일부터 오는 20207년 6월 30일까지 7년 4개월간이다. 판매 공급 지역은 중동 및 CIS 권역이다.

KT&G는 "지난 2년간 중동지역의 정세불안과 환율 급등 등의 영향으로 주춤했던 해외 주력시장의 불확실성을 해소했다는 데에 의미가 있다"며 "연간 최소수량 조항을 신규로 설정해 장기간 안정적인 수익원 확보가 가능해졌다"고 강조했다. 또 "주력시장의 리스크도 최소화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번 계약을 통해 글로벌 담배사업의 장기적인 성장성 및 수익성을 더욱 견고하게 이끌어 KT&G의 지속적인 성장 모멘텀 확보와 기업가치 제고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KT&G는 최근 글로벌 담배업체인 PMI(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와 궐련형 전자담배 수출 계약을 맺는 등 해외 사업 확대에 주력해왔다. 이번 계약을 토대로 KT&G는 궐련형 담배 뿐만 아니라 궐련형 전자담배 부문에서도 글로벌 사업을 확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었다는 평가다.

KT&G 관계자는 "오는 2025년까지 글로벌 빅4 기업으로의 도약을 목표로 국내외 균형잡힌 사업 포트폴리오를 완성하기 위해 해외 시장을 공략 중"이라며 "향후 공격적인 신시장 개척을 통해 진출 국가 수를 현재 80여 개국에서 올해 100여 개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