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토]가장 춥다는 '소한'…한강 결빙 관측

  • 2021.01.05(화) 13:41

절기상 1년 중 가장 추운 시기라는 '소한(小寒)'인 5일 서울 광나루 한강시민공원 둔치에서 결빙이 관측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절기상 가장 추운 시기인 소한(小寒)인 5일 북극발 한파의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기온이 영하권으로 뚝 떨어졌다.

또 지속적인 한파로 한강에 결빙이 관측되기 시작했다. 기상청은 '얼음이 강 위를 완전히 덮어서 수면 위를 볼 수 없는 상태'일 때 결빙이라고 판단한다. 얼음 두께와는 무관하다.

1906년 이후 한강의 공식 결빙은 1934년(12월 4일)이 가장 빨랐고 1964년(2월 13일)이 가장 늦었다. 결빙이 관측되지 않은 해는 7차례(1960년·1971년·1972년·1978년·1988년·1991년·2006년) 있었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 6도 등 전국이 영하 11도에서 영상 3도, 낮 최고 기온도 서울 영하 3도 등 전국이 영하 5도에서 7도에 그치는 등 추위가 계속될 전망이다.

수도권, 강원 영서 북부에는 1cm 내외, 충청과 전북내륙에는 1~3cm가량 눈이 내릴것으로 보인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