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한은, 기준금리 동결…"성장 유지, 물가오름세 둔화"

  • 2019.02.28(목) 14:31

기준금리 1.75% 유지
"국내경제 잠재성장률 수준에서 성장"
"물가상승 압력 크지않아..통화정책 완화 유지"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작년 11월 금리를 올린 이후 3개월째 동결이다.

28일 이주열 총재 주재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는 기준금리 1.75%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금통위는 작년 11월 1.5%에서 1.75%로 0.25%포인트 인상한 이후 3개월째 금리를 동결하고 있다.

이 총재는 "국내경제는 설비 및 건설투자의 조정이 이어지고 수출 증가세가 둔화됐다"며 "하지만 소비가 완만한 증가세를 지속하면서 잠재성장률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성장세를 이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고용 상황은 취업자수 증가규모가 소폭에 그치는 등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면서도 "앞으로 국내경제의 성장흐름은 지난 1월 전망경로와 대체로 부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건설투자 조정이 지속되겠지만 소비가 증가 흐름을 이어가고 수출과 설비투자도 하반기로 가면서 점차 회복될 것이란 얘기다.

이 총재는 "소비자물가는 석유류가격 하락, 농축수산물가격 상승폭 축소 등으로 오름세가 0%대 후반으로 둔화됐다"고 진단했다. 이어 "앞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 1월 전망경로를 다소 하회해 당분간 1%를 밑도는 수준에서 등락하다가 하반기 이후 1%대 중반을 나타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금융시장은 안정된 모습을 보였다"며 "가계대출은 증가세 둔화가 이어졌고 주택가격은 소폭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세계경제에 대해선 "성장세가 다소 완만해지는 움직임을 지속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앞으로 보호무역주의 확산 정도,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 브렉시트 관련 불확실성 등에 영향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총재는 "국내경제가 잠재성장률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성장세를 지속하는 가운데 당분간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상승압력은 크지 않을 것"이라며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