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삼성생명-네이버클라우드 맞손…AI 디지털금융 강화

  • 2021.06.29(화) 09:54

AI 솔루션, 빅데이터 등 보험에 첨단기술 적용
디지털 기술 혁신으로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

전영묵 삼성생명 사장/그래픽 =비즈니스워치

삼성생명은 29일 클라우드, 인공지능(AI) 서비스 전문기업인 네이버클라우드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클라우드와 AI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금융을 강화하기 위해 진행됐다. 앞으로 두 회사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 활용, AI 역량강화를 위한 기술교류, 공동 비즈니스 모델 창출 부문에서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삼성생명은 신규 AI 서비스 개발 인프라로 네이버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를 이용한다. 네이버클라우드는 AI 솔루션인 클로바(CLOVA)를 비롯해 180여개가 넘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이를 통해 인프라에 대한 운영, 관리 및 비용에 대한 부담이 줄어들고 시장의 변화와 요구사항에 맞춰 신속한 솔루션 개발이 가능하다.

또 네이버의 AI 솔루션 PoC(Proof of Concept)를 통해 업무 효율화를 검토할 계획이다. 네이버 광학문자인식(CLOVA OCR) 기술을 통해 신분증, 진료비 영수증 등 문서와 서식의 자동분류가 가능해지고 문서의 이미지 정보가 신속, 정확하게 판독돼 보험금 지급과 계약 심사 업무 등 프로세스 전반에서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네이버클라우드 역시 삼성생명과의 협업으로 금융 분야 혁신 노하우를 확보하고 네이버클라우드에서 제공하는 금융 특화 서비스의 경쟁력도 강화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서비스 개발 외에도 음성, 언어, 추천 영역에서의 AI기술 교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AI 역량을 높이기 위해 다이렉트, 홈페이지, 모바일 채널에 얼굴인식기술인 페이스사인(FaceSign)등 다양한 인증 방식을 도입해 고객의 편의성을 향상시키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이외에도 두 회사의 데이터를 결합하고 분석해 고객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하는 마케팅과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는 네이버의 빅데이터와 삼성생명이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를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클라우드 환경을 포함한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디지털 기술력의 혁신을 통해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