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글로벌 공략' 네이버클라우드 "아시아태평양 3위 목표"

  • 2021.09.16(목) 11:15

올 예상 매출 4000억, 전년비 46% 성장
2023년까지 매출 80% 기술투자 쏟기로

네이버클라우드가 자체 기술력과 과감한 투자로 국내 시장에선 아마존웹서비스(AWS)에 이은 2위 자리를 굳힌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 태평양 시장에선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MS)에 이어 3위 사업자로 자리매김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네이버클라우드 김태창 전무(왼쪽), 네이버클라우드 장범식 리더/사진=네이버클라우드.

네이버의 클라우드 계열사 네이버클라우드(옛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는 16일 온라인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지난 2017년 클라우드 사업을 본격화한 네이버클라우드는 4년 만에 상품 및 기술 경쟁력에서 글로벌 사업자와 견줄 정도로 성장했다.

4년 전 22개의 상품으로 시작했던 네이버클라우드는 현재 제품 포트폴리오를 8배 이상 확대해 18개 카테고리, 189개의 상품 라인업을 갖췄다.

이는 고객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상품군을 갖추기 위해 기술 개발을 거듭한 결과라는 설명이다. 

네이버클라우드 매출이 고공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은 2737억원으로 전년대비 41% 늘었다. 

이는 글로벌(29.3%) 및 국내(18.7%)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 성장률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올해는 연간 약 46% 성장한 약 4000억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네이버클라우드의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김태창 전무는 "네이버클라우드의 핵심 가치는 검색, 쇼핑, 메신저, 동영상, 게임 등 인터넷상에서 가능한 거의 모든 서비스를 직접 개발 운영하며 쌓아온 네이버의 다양한 기술과 비즈니스 노하우를 네이버클라우드의 솔루션에 접목해 고객들에게 제공하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어떤 산업군의 고객이라도 최고 수준의 IT역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 가능하다" 고 밝혔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코로나19 상황에서 공공 분야의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며 국내 사업자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최근 백신 예약 시스템에 발생한 접속 오류를 클라우드 인프라를 통해 해결했다.

코로나 초기에는 확진자 정보와 공적 마스크 판매 현황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에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전 상품을 무료로 지원하고 네이버 지도 API를 무제한으로 제공하기도 했다.

네이버클라우드측은 "막대한 비용 및 인력 투자, 노력이 요구되는 국가 긴급 상황에 국내 대표 사업자로서의 책임감을 갖고 해당 이슈들을 민첩하게 지원해왔다” 고 밝혔다.

네이버클라우드는 기술적인 투자는 물론, 3배 이상의 인력 확충 등 대규모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기술 개발을 총괄하는 장범식 리더는 "2023년까지 연 매출의 80%를 기술 및 인력에 투자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할 것" 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국내 시장 top2, 일본과 동남아 지역에서 top3 사업자로 확고히 자리매김해 글로벌 강자로서의 보폭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