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김정태 하나지주 회장 "금융의 경계 넘어라"

  • 2022.01.03(월) 10:42

[신년사]카뱅 등 빅테크와 경쟁, '변화' 강조
"강점 살리고 디지털 경쟁력 강화" 주문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금융 경계를 넘어서는 과감한 변화를 주문했다.

지주 회장으로서 그가 남길 수 있는 마지막 메시지일 수 있는 만큼 전통적인 금융업에서 벗어나 변화된 환경에 빠르게 적응해야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탈바꿈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회장은 지난해 연임 의사가 없다는 점을 피력하면서 올해 임기가 마무리될 예정이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김정태 회장은 3일 신년사에서 '살아남는 것은 강하거나 영리한 종이 아니라 변화에 가장 잘 적응하는 종'이라는 찰스 다윈의 '종의 기원'을 인용하며 생존을 위해 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직원들에게 강조했다.

특히 그는 카카오뱅크 등 금융업에 진출한 빅테크 기업들의 가파른 성장을 경계했다. 덩치 자체로는 종합금융그룹이 압도적일 수 있지만 변하지 않는다면 새 경쟁자들에게 밀릴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 회장은 "지난해 기업공개에 성공한 카카오뱅크 시가총액은 한때 45조원, 카카오페이는 33조원에 육박했다"며 "은행과 증권, 카드와 캐피탈 등 모든 금융 영역을 갖고 있는 종합금융그룹으로 훨씬 더 많은 이익을 내고 있지만 시가총액은 두 회사의 5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하는 냉혹한 평가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정태 회장은 하나금융이 변화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기존에 잘 하던 것은 더 키우고 디지털 퍼스트, 이를 통한 리딩 글로벌 전략을 가져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회장은 "그룹 디지털 핵심기반부터 재설계해 새롭게 구축해야 한다"며 "이를 위한 주요 기술 내재화와 우수한 인재 육성과 확보, 조직과 인프라를 신속하게 확충해야 외부 역량있는 기업들과의 제휴나 투자를 통한 개방형 생태계를 완성할 수 있고 그룹 플랫폼 사업도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회장은 전 그룹이 협업 가능한 사업모델을 찾아 글로벌 시장에 진출해야 리딩 글로벌 기업이 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글로벌 시장에는 은행뿐 아니라 전 그룹사가 협업 가능한 사업모델을 찾아 디지털로 무장해 함께 진출해야 한다"며 "외부와의 전략적 제휴와 투자, 글로벌 IB 채널 강화 등 그룹이 가진 글로벌 인적‧물적 인프라를 더욱 공고히 하고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는 ESG 경영을 실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의 신년사 전문

I . 인사말

사랑하는 하나가족 여러분!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하나가족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 한 해도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II. 전년도 경영성과

작년 한 해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환경에서도 그룹의 사업포트폴리오 다각화를 통한 안정적인 수익창출구조를 확보하여 그 어느때보다 고무적인 성과가 기대됩니다. 코로나19가 맹위를 떨치고 있는 가운데 하나가족 모두가 함께 만들어낸 값진 성과에 매우 자랑스러우며, 그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우리 모두가 인지하고 있는 바와 같이, 쓰나미처럼 몰려오는 수많은 변화가 여전히 진행중이며 이제는 경쟁의 대상이 누구인지 불분명할 정도로 업의 경계가 사라졌습니다. 또한 ESG경영으로 대변되는 비재무적 요소가 기업가치를 좌우하게 되었고, 우리에게 끊임없이 변화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III. 새해 경영방향

지금 우리는 변화하고 있습니까?

"살아남는 것은 강하거나 영리한 종이 아니라 변화에 가장 잘 적응하는 종이다" 찰스 다윈은 '종의 기원'을 통해 생명체의 생존 원리를 이렇게 말했습니다. 기업의 생존도 마찬가지입니다. 다만, 지금과 같은 기업의 흥망이 걸린 변곡의 기로에서는 단순히 적응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합니다. 보다 적극적으로 변화의 주체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가 열심히 변화한다고 하지만, 주변 환경과 경쟁자 역시 끊임없이 변하고 있습니다. 남들보다 더욱 빨리 변하지 않으면 상대적으로 뒤쳐질 수밖에 없고, 잘해봐야 제자리를 유지할 뿐이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지금 우리는 변화하고 있습니까?

지난 세월, 우리는 숱한 변화와 위기의 순간을 이겨내며 해마다 성장의 역사를 써왔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이러한 눈부신 성과로 말미암아 '변화의 쓰나미 경보'를 '양치기 소년의 외침'으로 치부하여 점차 변화에 무감각해져 가고 있습니다. 메타버스, D2C, NFT, 마이데이터 등 연일 새롭게 등장하는 세상의 낯선 용어들은 나와는 상관없는 담당자들의 일이기에 금세 시큰둥해지고, 변화에 무관심해져 갑니다. 자산 500조원의 '금융을 지배하는 공룡'은 그렇게 무사안일(無事安逸)해지고, 대마불사(大馬不死)의 헛된 희망을 품게 됩니다.

지나친 비약이 아닙니다. 흔히들 주가는 해당 기업의 미래가치를 반영한다고 합니다. 작년 기업공개에 성공한 카카오뱅크의 시가총액은 한 때 45조원, 카카오페이는 33조원에 육박했습니다. 우리는 은행, 증권, 카드, 캐피탈, 보험 등 금융의 모든 영역을 갖고 있는 종합금융그룹으로서 훨씬 많은 자산을 보유하고 더 많은 이익을 내고 있음에도, 시가총액이 두 회사의 1/5에도 미치지 못하는 냉혹한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일견 굉장히 비합리적인 결과이지만 보다 객관적으로 바라보면, 시장은 우리를 '덩치만 큰 공룡'으로 보고 있고, 공룡은 결국 멸종했기 때문입니다.

Beyond Finance : 강점의 레벨업, 디지털 퍼스트, 리딩 글로벌!

이러한 시장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서 올 한 해, 업의 경계를 넘어서는 경쟁과 협력으로 기존의 틀을 깨야 합니다. 원점에서 우리의 역량을 다시금 설계하고, 전사적인 협력을 바탕으로 금융의 경계를 넘어서야 합니다.

먼저, '강점의 레벨업' 입니다. 종합금융그룹으로서 우리 만이 가진 강점을 한단계 업그레이드하여 경쟁자들과 맞서야 합니다. 우리는 빅테크가 가지지 못한 강력한 오프라인 채널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를 손님중심의 옴니채널로 탈바꿈하고, 금융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사람이 꼭 필요한 영역에서 차별화된 상담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야 합니다. 아울러 빅테크의 진출이 어려운 기업손님들을 위한 디지털 맞춤서비스와 그룹이 가진 자본력을 바탕으로 미래 성장기업들에 대한 투자와 협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할 것입니다. 

두번째, '디지털 퍼스트' 입니다. 디지털 전환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보다 속도감 있게 진행해야 합니다. 그저 '디지털 전환'이라는 구호의 나열로 그칠 것이 아니라, 그룹의 디지털 핵심기반부터 재설계하여 새롭게 구축해야 합니다. 이를 위한 주요 기술의 내재화, 우수한 인재의 육성과 확보, 이를 뒷받침할 조직과 인프라를 신속하게 확충해야 합니다. 이것이 선행되어야 외부의 역량 있는 기업들과의 제휴나 투자를 통한 하나금융그룹이 선도하는 개방형 생태계의 완성도 가능하며, 그룹의 플랫폼 비즈니스도 성공할 수 있을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리딩 글로벌' 입니다. 글로벌 리딩 그룹으로 나아가기 위한 전략 또한 변화해야 합니다. 이제 글로벌 시장에는 은행 뿐만 아니라 전 그룹사가 협업이 가능한 사업모델을 찾아서 디지털로 무장하여 함께 진출해야 합니다. 성장동력 다변화를 위한 외부와의 전략적 제휴 및 투자와 글로벌 IB채널 강화에도 힘써야 합니다. 많은 이들이 우리의 글로벌 파트너가 되고 싶도록, 그룹이 가진 글로벌 인적/물적 인프라를 더욱 공고히 하고,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ESG 경영을 실천해야 할 것입니다.  

2022년, 금융의 경계를 넘어 나아가자!

2005년 그룹의 출범 당시에 비해 2021년 하나금융그룹은 모든 그룹사의 성장을 통해 괄목할만한 성과를 이루었습니다. 물론, 상위 글로벌 금융회사와의 자산과 수익 규모의 격차는 여전히 상당한 수준이고, 새로운 기술과 강력한 플랫폼을 가진 경쟁자들의 거센 도전으로, 상승추세를 지속하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은 아닐 것입니다.   

하지만, 무너진 업의 경계 너머에는 우리가 새롭게 성장할 수 있는 기회의 영역 또한 분명히 존재하고 있습니다. 지금 우리의 핵심역량은 개인금융, 기업금융, WM, IB 등 금융의 전통적인 영역에 대부분 국한되어 있습니다. 때문에 우리가 잘 할 수 있는 부분은 더욱 강화하여 금융의 영역에서 지속적인 성장을 이루고, 이를 토대로 금융의 경계를 넘어 디지털과 글로벌로 나아가는 여정을 지속한다면 하나금융그룹의 미래는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탈바꿈할 것입니다. NEXT 2030 대한민국 최고 금융그룹의 꿈은 어쩌면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빠른 시일 내에 실현될 수 있을 것입니다.

IV. 맺음말

사랑하는 하나가족 여러분! 
2022년 올 한해가 금융의 경계를 넘어 도약하는 하나금융그룹의 원년이 될 수 있도록 '강점의 레벨업', '디지털 퍼스트', '리딩 글로벌'로 다 함께 힘차게 나아갑시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