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허창수 GS그룹 회장 "일본 수출규제 철저하게 대비"

  • 2019.07.17(수) 11:10

규제 장기화 등 모든 시나리오 검토 지시
급변하는 사업환경속 변화 필요성도 강조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일본 수출규제가 길어질 것을 대비해 각 계열사가 위기관리 강화에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그간 허 회장은 어떠한 경영환경 변화에도 대응 가능한 사업구조 체질개선을 여러차례 강조했다.

GS그룹은 허 회장이 17일 서울 강남구 논현로 GS타워에서 열린 GS임원모임에서 이같이 발언했다고 밝혔다. 이날 모임에는 계열사 최고경영자를 비롯한 경영진 150여명이 참석했다.

허창수 GS그룹 회장

허 회장은 일본 수출제재로 인한 영향이 아직까지 크지 않지만 추가 규제안 돌출 조짐과 제재 장기화 가능성,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거시경제 전반 불확실성 등이 맞물릴 가능성을 염두에 뒀다.

그는 "미·중 무역분쟁이 지속중인 동시에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새로이 진행되고 있으며, 유가, 환율 등 경제지표의 변동성도 커지고 있다"며 "지금처럼 불확실성이 높아질수록 경제지표에 대한 정확한 예측 노력과 철저한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는 것을 명심하고 이를 위해 힘써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허 회장은 위기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사업 포트폴리오 고도화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는 "어떠한 외부 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않는 사업구조를 만들어 나가야 하며 현재의 성과에 안주하지 말고, 멀리 내다보고 '선택과 집중'을 통해 우리의 사업 구조를 강화해야 한다"며 "핵심사업의 경쟁력은 더욱 키우고, 경쟁력을 확보하기 어려운 사업은 과감히 조정할 수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허 회장은 남들이 따라올 수 없는 자신만의 '독특하고 차별화된 역량'이 생존과도 직결된다고 언급했다. 그는 "어려운 때일수록 진정한 실력의 차이가 드러나기 마련"이라며 "먼저 자신을 잘 살펴서 나만의 강점은 더욱 향상 시키고, 약점은 보완해 가야 하며 다른 사업 영역에서 잘하고 있는 플레이어를 찾아 그 장점을 배우려는 노력도 필요하다"고 구체적 실천방안을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허 회장은 일하는 방식 혁신도 중요하게 설명했다. 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혁신 기술과 새로운 사업 모델이 속속 등장함에 따라 기존처럼 일해서는 고객이 필요로 하는 것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한다고 그는 바라봤다.

허 회장은 "당장의 현안에만 집중하기보다 고객과 시장의 관점에서 본질에 접근해 창의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노력을 기울일 것"을 당부하고 "나아가 서로 다른 관점과 경험을 가진 사람들과도 협업하여 시너지를 만들어낼 수 있는 유연한 조직문화를 구축해 갈 것”을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