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갤럭시노트10 '홀디스플레이', 최고수준 인증

  • 2019.08.20(화) 11:18

카메라 안쪽에 있어도 성능 차이없어
삼성디스플레이 "완벽 가까운 풀스크린"

삼성디스플레이는 '갤럭시노트 10'(사진) 에 적용한 홀디스플레이가 최고수준의 화질균일도와 광투과율을 인정받았다고 20일 밝혔다./사진=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삼성디스플레이는 20일 '갤럭시노트10', '노트10+'에 적용한 홀디스플레이가 글로벌 인증기관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부터 업계 최고수준의 화질 균일도와 광투과율을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홀디스플레이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중간에 구멍을 가공해 카메라 렌즈를 투과시키는 기술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고성능 레이저를 활용해 디스플레이 상단부에 완전히 독립된 지름 4.7㎜의 홀(Hole)을 구현했다.

UL은 홀디스플레이의 화질 균일도을 측정하기 위해 홀 주변부를 포함한 디스플레이 전면에 13개의 지점을 지정해 밝기와 색상의 균일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98%의 색 균일도를 달성했다.

홀 부분의 투과율 측정을 위해 실시한 광량 시험에서도 홀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 카메라와 동일한 92%의 높은 투과율을 기록했다. 카메라가 디스플레이 안쪽으로 들어갔지만 렌즈가 외부에 있는 기존 스마트폰 카메라와 동일한 성능을 보였다는 의미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플렉시블 OLED의 간결한 적층 구조가 높은 화질 균일도와 투과율을 가능케했다고 설명했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갤럭시노트10', '노트 10+'의 홀디스플레이는 카메라를 디스플레이 안쪽으로 배치해 완벽에 가까운  풀스크린을 구현했다"며 "앞으로 스마트폰 디자인에 다양한 가능성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