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삼성디스플레이, 폰 이어 노트북 시장도 '똑똑'

  • 2019.11.07(목) 17:01

대만서 OLED 포럼 개최…내년중 제품 저변확대도 모색

스마트폰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강자 삼성디스플레이가 노트북으로 눈길을 돌리고 있다. 올해 초 세계 최초로 노트북용 OLED 패널을 제작한 이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이를 낙점해서다. 현재 전세계 노트북용 OLED 패널은 삼성디스플레이가 독점 공급 중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7일 대만 타이베이 그랜드메이풀 호텔에서 '삼성 OLED 포럼 2019 타이베이'를 개최했다. 델, 레노버 등 글로벌 정보기술(IT) 업체와 위스트론 등 주요 제조자개발및생산(ODM) 업체 등 총 25개 고객사 350여명이 이 자리에 참석했다.

7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삼성 OLED 포럼 2019 타이베이'에서 이호중 삼성디스플레이 중소형사업부 상품기획팀장이 글로벌 IT 고객들에게 환영인사를 전하고 있다./사진=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삼성디스플레이는 OLED 노트북이 정체된 IT 시장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행사에서도 얇고 가벼우면서 디자인적 유연성, 높은 명암비 등을 지닌 OLED 노트북의 차별화된 강점을 소개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노트북용 OLED 시장 선구자다. 올해 상반기13.3인치와 15.6인치 노트북용 4K 해상도(3840X2160) OLED 패널을 개발해 HP, Dell, Lenovo, Asus 등과 협력해 총 13종의 노트북을 출시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내년 중 해상도를 한 단계 낮춘 13.3인치 2K 해상도(1920X1080) 풀HD 모델을 추가로 출시해 제품 라인업을 확장시킬 계획이다.

김성철 삼성디스플레이 중소형 사업부장(부사장)은 "삼성디스플레이의 OLED는 압도적인 화질과 야외시인성, 저소비전력과 얇고 가벼운 구조적 특성 등을 지녔다"며 "프리미엄 노트북의 패러다임을 바꾸며 소비자에게 차원이 다른 사용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