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어닝 20·1Q]기아차, 코로나에 흔들린 수익성

  • 2020.04.24(금) 11:59

영업이익 4445억원...전년대비 25.2% 감소
"2분기 실적악화 본격화...수요 감소 불가피"

기아자동차가 계속되는 신차 출시에도 불구하고 저조한 수익성을 기록했다. 코로나 19여파로 판매량이 감소한 탓에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5%가까이 감소했고 순이익은 반토막이 났다.

특히 3월말부터 공장 가동이 중단되고 판매량 꺾임세가 본격화 됐다는 점에서 2분기 실적은 더 어두울 것이란 전망이다.

기아차는 24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컨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을 열고 지난 1분기 매출 14조5669억원, 영업이익 4445억원, 순이익 2660억원을 잠정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 대비 17.1% 증가한 반면 영업이익은 25.2%, 당기순이익은 5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률은 3.1%로, 같은 기간 1.7% 포인트 하락했다.

매출은 신차 출시와 판매 호조, 우호적 환율 영향이 더해지면서 증가세를 기록했다. 매출원가율은 전년 대비 2.4%포인트 높은 84.5%를 기록했지만, 전년 동기 일회성으로 반영된 통상임금 소송 충당금 환입 효과를 제외하면 전년과 유사한 비중을 유지했다.

판매관리비 비율은 전사적인 비용절감 노력과 신차 판매 확대에 따른 매출액 증가로 전년 대비 0.7%포인트 하락한 12.4%를 기록했다.

잇단 신차 출시로 외형 확대는 이뤄졌지만 코로나 여파로 판매량이 감소하면서 이익은 줄었다

기아차의 1분기 전체 판매량은 64만8865대로, 전년 대비 1.9% 감소했다. 국내 판매량은 6739대로 같은 기간 1.1% 증가했지만, 해외 판매량은 53만 1946대로 2.6% 감소했다.

해외 주요 권역별로 살펴보면 ▲북미권역 판매량은 19만 3052대로 전년 대비 9% 증가▲ 유럽권역은 11만 7369대로 10.1% 감소▲중국은 3만 2217대로 60.7% 감소 ▲러시아, 아프리카/중동, 중남미 등 기타 시장에서 2.4% 감소한 19만4272대를 판매했고 ▲인도는 3만9677대를 기록했다.

2월까지는 분위기가 나쁘지 않았다. 국내 판매의 경우 부품 수급 문제로 일부 생산 차질이 발생했지만, 이후 수급 정상화에 들어가며 셀토스, K5 등의 신차 효과를 이어갔다. 미국은 '북미 올해의 차'와 '세계 올해의 차'를 모두 석권한 대형 SUV 텔루라이드를 앞세워 판매량이 늘었다.

하지만 코로나 19 영향을 가장 먼저 받은 중국과 3월부터 급속하게 영향을 유럽에서 수요가 급감하며 큰 폭의 판매 감소를 기록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1분기는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기 전이라 중국을 제외한 지역에서는 우호적 원-달러 환율, 국내와 미국을 중심으로 한 신차 효과, 제품 믹스 개선 등의 요인이 실적에 반영됐다"며 "지난달 말부터 주요 지역 공장 가동과 판매 중단이 시작되면서 2분기에는 심각한 경영 악화가 우려되는 만큼, 상황변화에 촉각을 기울이고 신차를 앞세워 판매 감소 최소화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는 신차 중심의 판매 역량 집중, 불확실한 상황에 대한 탄력적 대응으로 위기를 극복한다는 방침이다.

주요 지역별로는 먼저 미국에서는 인기를 얻고 있는 텔루라이드와 셀토스, 곧 투입을 앞둔 신형 쏘렌토 등 고수익 RV 차종 판매에 집중하는 가운데 코로나19에 대응한 특별 할부 구매 프로그램 운영, 전방위적 딜러 지원으로 판매 차질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유럽에서는 당분간 큰 폭의 판매 감소를 피하기 어렵지만, 온라인 채널을 활용한 판촉 활동을 강화하고 씨드와 니로 등 인기 차종을 앞세워 판매 회복에 나설 예정이다.

인도는 3월 말부터 공장 가동이 중단된 상태이지만, 가동이 정상화되면 인기 모델인 셀토스 적기 공급으로 2분기 수요 감소 영향을 최소화할 예정이며, 3분기에는 엔트리급 신규 SUV를 출시해 판매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중국에서는 국내에서 먼저 좋은 반응을 얻은 고객 지원 프로그램을 현지화한 어슈어런스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급격히 위축된 수요 심리 회복에 나서고 핵심 차종 위주로 판매 회복에 나설 예정이다.

더불어 전사적인 비용 절감은 물론, 선제적 전기차 전환, 자율주행 및 커넥티비티 기술을 바탕으로 한 모빌리티 서비스 등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연구개발과 투자 등의 노력은 아끼지 않고 지속해 나갈 방침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2분기부터는 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 영향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수요 절벽에 직면할 우려가 크다"며 '어느 때보다도 어려운 경영환경이지만 언택트 마케팅 활동과 경쟁력 있는 신차 판매에 집중해 위기 극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