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토]이재용 부회장, 아들·딸과 故 이건희 회장 빈소 도착

  • 2020.10.25(일) 17:53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후 4시 54분께 아들 이지호 군, 딸 이원주 양과 함께 빈소가 마련된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25일 오후 4시 57분께 아들 이지호군, 딸 이원주양과 함께 빈소에 도착했다. 검은색 양복차림에 검은 넥타이를 한 이재용 부회장은 굳은 표정으로 장례식장에 들어와 출입 QR코드를 발부받고 체온측정 이후 빈소가 차려진 지하로 내려갔다.

이날 타계한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삼성 관계자는 "장례는 고인과 유가족의 뜻에 따라 간소하게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25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도착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25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25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도착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25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 회장의 빈소에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과 정몽규 HDC 회장이 들어서고 있다./이명근 기자 qwe123@
/이명근 기자 qwe123@
/이명근 기자 qwe123@
/이명근 기자 qwe123@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