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별별ETF]'예비 '핵인싸'만 모았다' 나스닥 유망주 ETF

  • 2020.10.23(금) 10:15

최근 두 달 새 잇따라 상장…주가 10배 뛴 기업도 포진
퍼포먼스는 부진한 편…"성장성 높은 기업에 관심 유용"

미국 나스닥시장의 강세를 주도했던 대형주들이 주춤한 사이 중·소형주들이 치고 올라오면서 이들 기업에 대한 관심도가 점차 높아지고 있는데요. 최근 두 달 새 예비 유망주들만 모아 놓은 상장지수펀드(ETF)가 잇따라 선보이며 이런 추세를 반영하고 있습니다.  

다만 상장 이후 이들 ETF의 주가 퍼포먼스는 만족할 만한 수준이라고 보기는 어려운데요. 인지도 높은 유명 기업이 아닌 성장성이 확실한 기업들을 모아 놓은 만큼 현재가 아닌 미래에 투자한다는 측면에서 관심을 가져도 좋다는 조언이 나오고 있습니다.

ⒸPixabay

22일 나스닥100 지수 편입 가능성이 있는 종목들을 한 대 모은 '빅토리쉐어즈 나스닥 넥스트50(VictoryShares Nasdaq Next 50, 티커명: QQQN)'과 '인베스코 나스닥 넥스트 젠 100(Invesco NASDAQ Next Gen 100·QQQJ)'의 주가는 최근 들어 부진한 편입니다.

지난달 9일 나스닥시장에 상장한 QQQN의 경우 첫 거래 개시 이후 이달 13일까지 종가 기준으로 약 13.5%가 오르긴 했지만 이후 상승세가 꺾이며 그간의 상승분을 반납하는 모양새입니다.

뒤이어 데뷔한 QQQJ도 사정은 마찬가지입니다. 상장한지 채 열흘도 안 지났지만 주가는 미끄러지듯 하락하고 있습니다. 지난 13일 26.81달러 대로 장을 마감한 이 상품은 전장 기준 26.12달러까지 밀렸습니다.

다만, 최근 들어 대형 테크주들을 중심으로 반독점 규제 부담 및 버블 논란에 휩싸이면서 나스닥100 지수 편입 가능성이 높은 중소 유망 기업들의 성장성이 크게 부각되며 시장의 관심이 점차 높아지고 있는데요.

이들 ETF를 구성하고 있는 면면들을 살펴보면 시장의 기대감을 대략적으로 가늠할 수 있습니다. 우선 QQQN의 포트폴리오 구성 내역(PDF, Portfolio Deposite File)에 가장 눈에 띄는 기업은 홈트레이닝 장비 업체 '펠로톤'입니다. 

상장 이후 지칠 줄 모르는 상승 본능을 앞세워 최근 1년 사이 주가가 10배 이상 뛰었습니다. 해당 펀드는 이달 21일 기준 펠로톤을 약 4% 비중으로 들고 있죠.

김수정 SK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로 원격 건강관리 라는 개념 하에 수혜를 받을 것으로 예상되었던 만큼 4월 이후 6개월 동안 주가는 4배 정도 올랐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운동의 패러다임을 바꾼 기업'으로 거론되며 아직도 다수의 기관은 긍정적인 평가를 한다"고 진단하기도 했습니다.  

펠로톤만큼은 아니지만 비슷한 기간 준수한 상승률을 보인 옥타(OKTA)와 로쿠(ROKU) 등도 포트폴리오에 포함돼 있는데요. 사이버 보안 기업인 옥타(Class A)의 경우 최근 주가가 10% 가까이 빠지는 등 조정을 받았습니다. 

지난해 10월 21일 101.16달러로 장을 마감한 옥타는 하락세를 타고 있는 가장 최근 주가(220.81달러)와 비교해도 2배 이상 뛰었습니다. 2배까진 아니지만 로쿠도 수익률 면에서는 준수한 성과를 올렸다고 볼 수 있습니다.         

성장성 있는 기업들을 담은 만큼 QQQJ의 포트폴리오도 QQQN과 큰 차이는 없는데요. 공통적으로 옥타와 로쿠 등이 포진해 있고, 스토리지, 통신, SOC 칩 설계를 주력으로 하는 마벨 테크놀로지 그룹(Marvell Technology Group Ltd), 인터넷 보안 전문 업체 포티넷(Fortinet Inc) 등도 찾아 볼 수 있습니다.

포트폴리오가 유사한 만큼 투자 섹터 비중에서도 닮은 점을 찾아 볼 수 있습니다. 우선 두 펀드 모두 투자 비중 면에서 IT 섹터가 가장 크고, 그 다음으로 헬스케어 등이 뒤를 잇고 있습니다. 두 섹터에 대한 편중이 심하지만 소비재, 유틸리티, 서비스업 등을 영위하는 기업들도 들고 있어 비교적 다양한 분야에 투자를 한다고 볼 수 있죠.

전문가들은 이들 ETF에 포함된 기업들의 성장성에 주목해 볼 것으로 조언하고 있습니다. 회사 규모는 아직 작지만 미래에 소위 '포텐'을 터뜨릴 가능성이 있는 만큼 성장성 측면에서 접근해 보라는 분석입니다.

김 연구원은 "ETF 시장에도 대형주, 그리고 국가를 대표하는 인덱스 외 '작은 기업들' 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 추세"라며 "시가총액은 작지만 성장성이 높은 기업으로 관심을 가져보는 것도 유용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