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금감원 사칭' 보이스피싱 조심하세요

  • 2021.08.13(금) 16:14

금감원, 보이스피싱 신고 급증 '소비자경보'

금융감독원이라며 개인정보를 입력하라거나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하라고 요구하는 문자를 받으면 즉시 삭제해야 한다. 최근 금융감독원을 사칭하는 보이스피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서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13일 금감원은 전날 오후부터 금감원을 사칭한 개인정보 탈취 보이스피싱 사기 문자 신고가 급증하고 있다면서 소비자경보를 발령했다. 

실제로 지난 12일 금감원 불법사금융피해 신고센터에 약 3시간 동안 접수된 보이스피싱 신고만 총 71건에 달한다. 1시간에 20건이 넘는 신고가 접수된 셈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해당 문자에는 금감원에 계좌가 신고됐다면서 URL 주소를 누르라고 유도한다. 이 링크로 접속하면 휴대전화 번호와 이름, 생년월일 등 개인정보를 입력하게 하고 허위의 금감원 통지서를 내려받게 하도록 해 피해자 몰래 악성 앱을 설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입력 화면에는 금감원 또는 정부24 홈페이지 등을 연계해 피해자를 안심시켰다. 악성 앱은 휴대전화 원격 조정 앱 또는 전화 가로채기 앱이지만 외관상으로는 금감원 모바일 앱으로 가장했다.

설치된 악성앱을 클릭하면 신분증 사진, 계좌 및 공인인증서 비밀번호 등을 입력하도록 해 보이스피싱에 필요한 모든 개인정보를 탈취했다. 이후 사기범들을 이 정보를 이용해 피해자 명의로 휴대폰 개통, 비대면 계좌개설 및 대출신청 등을 통해 자금을 편취했다. 

금감원은 "최근 금감원 등 정부기관이나 금융회사 등을 사칭한 사기 문자가 무차별적으로 확산하고 있으니 사기 문자에 속아서 피해를 보지 않게 각별히 주의해달라"라고 전했다.

또한 "금감원은 개인정보 입력이나 앱 설치를 요구하는 문자를 발송하지 않는다"면서 "이런 문자를 받으면 절대로 URL 주소를 누르거나 개인정보를 입력하지 말고 바로 삭제하고 불법 스팸문자에 대해선 휴대전화를 통해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신고해달라"라고 당부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