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100% 수익 보장' 불법 주식리딩방 무더기 적발

  • 2021.11.08(월) 17:39

금감원, 유사자문사 불법행위 73건 확인

금융당국이 불법 주식리딩방 등 불법행위를 저지른 유사투자자문업체 수십 곳을 적발했다.

자동매매 프로그램 설치 등의 미등록 투자일임이 지난해보다 대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나 투자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금융감독원은 8일 한국거래소·금융투자협회와 공동으로 유사투자자문업자 1755개 업체 중 640개 업체를 대상으로 선정하고 지난 9월 말까지 주식리딩방 등 474개 업체에 대해 불법·불건전 영업행위를 점검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점검 대상의 14.8%인 70개 업체에서 73건의 위법 혐의가 적발됐다. 적발률은 지난해 14%에 비해 0.8% 상승했고, 적발업체수도 지난해 49개 업체에서 70개 업체로 늘어났다.

유형별 혐의를 보면 소재지·대표자 변경 등의 '유사투자자문업자의 자본시장법상의 보고의무 위반' 혐의가 39건으로 전체 위반건수의 53.4%를 차지했다. 이어 카카오톡, 전화 등을 통한 1대1 투자자문 등 '미등록 투자자문업 영위 혐의와 주식 자동매매 프로그램 판매 등의 '미등록 투자일임업 영위 혐의'가 각각 17건(23.3%)씩 적발됐다.

특히 투자자 컴퓨터 등에 자동매매 프로그램을 설치해 유사투자자문업자의 주문내역과 연동된 주문을 실행하는 방식의 미등록 투자일임 계약 사례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4건에 불과했던 미등록 투자일임 혐의는 작년보다 325% 급증했다.

금감원은 올 연말까지 점검 대상으로 선정한 업체 중 점검을 시행하지 않은 166개사에 대한 집중 점검을 시행하고 온라인 채널 신속 차단 절차를 이행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12월부터는 유튜브 등 온라인 개인방송에 대한 특별점검도 실시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카카오톡이나 텔레그램 등 오픈채팅방과 유튜브 등 접근이 쉬운 온라인 매체를 이용한 불법 리딩방이 여전히 성행 중"이라며 "불법 주식 리딩방 근절을 통해 선의의 투자자 피해를 예방하고 건전한 거래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