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액토즈 '드래곤네스트M' 출격…"매출3위 목표"

  • 2018.03.13(화) 14:23

카카오게임즈와 공동 퍼블리싱 '화력 집중'

 

전 세계 사용자 수 2억명을 자랑하는 인기 롤플레잉게임(RPG) '드래곤네스트'가 모바일 버전으로 나온다. 리니지와 같은 대작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게임이 판을 치는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어느 정도 성과를 낼지 주목된다.

 

액토즈소프트는 13일 서울 강남구 르 메르디앙 서울 호텔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올 상반기 기대작 '드래곤네스트M for kakao'를 오는 27일부터 카카오게임즈와 공동 퍼블리싱(유통)한다고 밝혔다.

 

드래곤네스트M은 아이덴티티게임즈의 PC 온라인 게임 드래곤네스트 IP를 기반으로 하는 화끈한 콤보 액션, 짜릿한 손맛, 동화 같은 그래픽, 다양한 협력 플레이 콘텐츠가 특징인 모바일 RPG다.

 

원작의 거대한 세계관과 스토리를 충실히 계승했으며, 동화풍의 그래픽과 개성 있는 캐릭터, 3D 논타깃팅 전투 등을 더해 일반적인 RPG보다 재미있는 게임으로 만들었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특히 캐릭터 능력치를 동일하게 보정한 후 1대1 전투를 펼치는 시스템 '결투장'과 팀워크가 핵심인 '네스트', '어비스 던전', '드래곤네스트' 등 차별화된 전투 콘텐츠로 완성도를 높였다.

 

이 게임은 지난해 중국 출시 직후 현지 애플 앱스토어 인기 무료 게임 순위 1위, 매출 순위 2위에 오른 바 있어 국내 시장에선 어떤 성과를 나타낼지 관심을 끈다.

 

액토즈소프트의 사업개발을 총괄하는 오명수 이사는 "드래곤네스트는 흥행성과 게임성 모두 모바일 RPG 게임 이상의 즐거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며 "단기적으로 매출 3위가 목표이고, 카카오게임즈 플랫폼에서 장수 게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액토즈소프트와 카카오게임즈는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게임 수요에 맞는 광고·마케팅을 공동 퍼블리싱 형태로는 최대 규모로 집행할 계획이다. 인기 BJ, 성우 등이 참여하는 라디오 콘텐츠를 통해 새로운 재미도 제공할 방침이다.

 

과금은 캐릭터 의상 판매에 집중하고, 넥슨 '듀랑고'의 접속 오류 사태를 예방하기 위해 서버도 충분히 준비할 예정이다. 또한 온·오프라인 e스포츠화도 계획하고 있다. 

 

드래곤네스트는 현재 브랜드 페이지와 카카오게임, 구글 플레이를 통해 사전 예약을 진행 중이며, 오는 27일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