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토]'카풀앱 OUT' 거리로 나온 택시기사들

  • 2018.10.18(목) 15:41

▲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 도입에 반발한 택시기사들이 18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 도입에 반발한 택시업계가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서울 광화문 광장에 모인 택시기사 6만명(주최측 추산)은 "정부는 불법 카풀앱 영업행위를 즉각 금지하라"고 주장했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 단체 4곳이 결성한 '불법 카풀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18일 오후 2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전국 30만 택시종사자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는 부산·대구·대전 등 전국 각지에서 택시기사 6만여명이 참석했다. 택시기사들만 모인 집회로서는 2011년 택시의 대중교통 인정 여부를 둘러싼 집회 이후 최대 규모다.

 

집회에 참여한 택시기사들은 광화문 북측광장과 6개 차로를 가득 매운 채 집회를 이어나가고 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공유경제라는 미명 하에 30만 택시 종사자와 100만 택시 가족의 생존권을 말살하는 카풀 영업행위 추진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카카오택시를 통해 사세를 확장한 카카오모빌리티는 카풀서비스를 본격 추진하며 택시 생존권을 짓밟고 있다"고 밝혔다.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