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지하철 일부 와이파이 속도 10배↑…"28㎓ 활성화 기대"

  • 2021.09.28(화) 15:00

정부, 통신사와 28㎓ 실증 사업
2호선 일부 구간 속도개선 기대

지하철 객차 내 와이파이 속도가 지금의 평균 70Mbps보다 10배 빨라진 700Mbps로 상향된다. 통신사들이 2호선 일부 구간에 '진짜 5세대(5G)'로 불리는 28기가헤르츠(㎓) 대역 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선보여서다. 정부는 이번 실증 사업을 통해 5G 28㎓가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개선된 지하철 와이파이 환경./그래픽=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8일 통신3사와 서울 신답역에서 '5G 28㎓를 활용한 지하철 와이파이 성능개선 실증 착수회'를 개최했다.

통신사들은 지하철 2호선 지선구간(신설동역~성수역) 5.4km 구간에 5G 28㎓ 장비를 구축했다. 실증 기간 동안 5G 28㎓ 기지국과 지하철 간 통신 성능을 검증하게 된다.

지난해 실시한 통신품질평가 조사에 따르면 지하철 객차 내 와이파이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71.05Mbps 정도다. 이는 지하철 역사(평균 367.24Mbps)나 카페(388.44Mbps) 등보다 느린 수준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지하철 2호선 지선 구간에 5G 28㎓를 시범적으로 적용하기로 했다. 

통신3사는 지난 6월 실증망 공사에 착수해 성수지선 선로에 5G 28㎓ 기지국 26개와 열차 기관실의 수신장치(CPE) 10개, 와이파이 6E 공유기 20개 등 객차 내 통신설비 구축을 완료했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5G 28㎓ 적용으로 지하철 객차 내 와이파이 속도는 평균 700Mbps 정도까지 올라갈 것으로 전망된다. 기존 속도보다 10배가량 개선되는 것이다.

지하철과 같은 고속 이동체에서 5G 28㎓ 활용성이 검증된다면 다양한 분야에서 서비스 확산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통신3사는 지난 2019년 4월 5G 서비스를 정식 개통했다. 하지만 2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28㎓ 서비스를 상용화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어떻게 보면 통신3사도 처음으로 28㎓를 활용해보는 것이라 이번 실증 사업을 통해 28㎓의 응용 분야가 어떤 것인지 확인해보고 싶은 것 같다"며 "실증 사업으로 쌓인 노하우가 통신3사나 장비를 제조하는 삼성전자 등에도 좋은 레퍼런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과기정통부 조경식 제2차관은 "이번 실증은 5G 28㎓ 활성화와 지하철 와이파이 이용환경 개선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정부는 관련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니 통신3사도 5G 28㎓에 기반한 다양한 대국민 서비스를 발굴하는 한편 5G 28㎓ 구축도 지속 확대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