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인천공항 국감]구본환 사장 "채용비리, 감사원 통보대로 처리하겠다"

  • 2019.10.18(금) 14:58

감사원 감사결과 임직원 채용비리 드러났지만 그동안 공식입장 無
18일 국정감사에서 집중 질의받고 '감사원 통보 따르겠다'는 언급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가운데)이 18일 인천 중구 운서동 정부합동청사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출석해 질의를 듣고 있다.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18일 감사원의 감사결과 공항공사 친인척 채용비리 의혹이 불거진 것과 관련 "감사원이 통보한 조치사항대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구 사장은 이날 인천 중구 운서동 정부합동청사에서 열린 인천국제공항공사 국정감사에서 "감사원 감사로 채용비리가 드러난 이상 인천공항공사는 감사원의 조치사항을 준수해야한다"는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감사원이 지난달 30일 발표한 '비정규직 채용 및 정규직 전환 등 관리실태'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인천공항공사가 비정규직 1만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힌 2017년 5월 12일부터 2018년 11월 1일 사이 인천공항공사의 협력사가 신규 채용한 3604명 중 44명이 공항공사 임직원의 친인척(20명)이거나 협력사 관리직의 친인척(24명)인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원은 이들 44명은 내부위원만으로 구성된 면접관에게 면접을 봤거나, 서류심사 과정이 확인 불가능하고, 심지어 공개채용 여부도 확인 불가능했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이대로 두면 협력사에 불공정하고 불투명하게 채용된 인천공항공사 임직원과 협력사의 친인척이 정규직 전환에 부당하게 편승할 우려가 있다"며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공정하고 투명하지 않은 과정을 통해 채용한 것으로 확인된 이들 친인척에 대해선 정규직 전환시 다른 전환 채용 대상자보다 엄격한 평가 방안을 마련해야한다"고 통보했다.

감사원은 또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 발표 이후 협력사가 채용하는 직원에 대해선 공개경쟁채용 도입, 서류 및 면접전형에 외부위원 위촉과 같은 공정성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협력사가 준수하도록 적극 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감사원의 발표이후 지금까지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고, 별다른 후속 대책도 내놓지 않았다. 그러나 이날 국정감사에서 채용비리 문제에 대한 의원들의 집중 질의가 이어지자 뒤늦게 "감사원의 조치를 따르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