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포토스토리]세운 영세토지주들 "오락가락행정에 벼랑끝"

  • 2019.01.21(월) 17:14

박원순 시장 재검토 발언에 항의
"대형 노포 살리겠다고 영세토지주들만 피해 강요" 주장

▲ 세운3구역 영세토지주들이 21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의 세운지역개발 촉진계획 재검토 대해 항의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세운3구역재정비사업을 놓고 논란이 커지고 있다. 

 

21일 세운3구역 영세토지주 300여명이 서울시청앞에서 정비사업을 계획대로 추진하라고 촉구하는 집회를 했다.

 

최근 박원순 서울시장이 '사업 재검토'를 거론하자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세운3구역재정비사업은 지구내 ‘을지면옥’이 사라질 위기게 처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세간의 관심이 모아졌다.

 

이날 모인 영세토지주들은 "박원순시장의 오락가락 행정으로 14년동안 진행된 세운재정비사업이 막판에 표류 위기에 처했다"며 "대형 노포 살린다고 영세 토지주들만 벼랑끝으로 몰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박원순시장은 작년 12월 서울 아파트공급 부족으로 인한 아파트가격 급등 해소책으로 세운재정비촉진지구 등 서울 4대문 도심내 주택공급확대를 핵심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발표했었다"며 "발표 한달도 안돼 을지면옥 등 부자노포 몇개가 이전해야 한다는 이유로 세운재정비 사업계획을 변경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세운재정비사업은 2014년 박원순시장 취임이후 서울시가 주도적으로 추진해온 도시재생사업으로, 지난 14년간 우여곡절을 겪은 끝에 최근 토지주들과의 합의가 마무리돼 사업승인까지 완료된 상태"며 "사업승인까지 완료돼 막바지에 이른 재정비사업이 다시 지연될 위기에 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2006년 시작된 세운재정비사업은 2017년 4월 사업시행 인가를 마친 상태다.

 

일부 토지주들은 예정된 사업이 지연되면 가장 큰 피해는 평균 15평 내외를 소유한 영세토지주들이라며 그동안 사업 지연으로 두명의 토지주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도 했다고 전하며 서울시를 성토하기도 했다.

 

한편 세운도시정비사업 3개구역중 3-2구역에는 대표적인 노포(老鋪)인 을지면옥이 포함돼 있어 세운재정비사업 논란의 핵심으로 떠오르고 있다. 시행사는 "2014년 사업시행동의서를 제출했던 대형노포 을지면옥이 시가의 4배에 해당하는 3.3㎡(평)에 2억원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고 을지면옥측은 "그런 이유로 시행사 등과 접촉한 일이 없다"고 주장하며 진실공방 양상이 벌어지고 있다. 대부분 토지주들은 평당 5000만~6000만원에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래된 노포가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논란이 시작된 세운도시정비사업은 을지면옥을 둘러싼 진실공방, 박원순 시장의 사업승인 후 재검토 발언에 대한 정책신뢰 문제 등 복잡하게 전개되고 있다.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