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디지털화폐 닻 올린 한국은행…은행 VS 빅테크 '진검승부'

  • 2021.05.24(월) 12:00

한은, CBDC 모의실험 연구용역 시작
은행 VS 빅테크 간 경쟁력 검증 무대

한국은행(총재 이주열·사진)이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발행을 검토하기 위한 연구용역에 나선다. 

한국은행이 이번 연구용역에서 민간과 함께 CBDC 유통 실험에 나서기로 하면서, 주요 시중은행은 물론 네이버와 카카오 등 빅테크 기업들의 사업권 유치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한국은행은 24일 CBDC 모의실험 연구용역 사업자 선정을 위한 제안요청서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은행은 지난 4월 총 3단계로 구성된 CBDC 파일럿 테스트 추진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현재 1단계인 CBDC 기반업무와 2단계인 CBDC 업무 프로세스 분석 및 외부 컨설팅 등의 단계를 지난 3월 마무리했다. 

이번 사업은 그간 진행한 테스트의 연장선에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이번 용역 사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CBDC 실험환경 설계방안. /그래픽=한국은행 제공

이번 연구는 한국은행이 CBDC의 제조 및 발행과 환수 업무를 담당하고, 민간이 이를 유통하는 2계층 운영 방식을 가정해 분산원장(블록체인) 기술 등을 활용하는 내용을 중심으로 이뤄진다.

연구는 2단계에 걸쳐 진행한다. 1단계에서는 분산원장 기반의 CBDC 모의실험 환경조성과 발행‧유통‧환수 등 기본기능에 대한 기술적 타당성을 검증한다. 2단계는 중앙은행 업무 확장과 오프라인 결제, 디지털 자산 구매 등 CBDC 확장 및 개인정보보호 강화 등 신기술 적용 가능성을 검토한다. 

사업 기간은 사업 착수 이후 10개월 이내며,  예산은 49억6000만원 이내다. 입찰방법은 일반경쟁 방식이다.

한국은행은 7월 중 사업자와 계약을 체결해 8월 중 모의실험 연구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이후 올해 12월까지 모의실험 수행환경 조성과 CBDC 기본기능에 대한 1단계 실험을 끝내고, 이를 기반으로 CBDC 확장기능 실험, 개인정보보호 강화기술 적용 등에 관한 2단계 실험을 내년 6월까지 수행한다. 

업계에서는 CBDC 발행 전부터 내부적으로 준비해온 시중은행들과 빅테크 기업들이 사업권을 따내기 위한 경쟁에 나설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KB국민과 신한, 하나, 우리 등 주요 은행들은 CBDC 활용을 위한 플랫폼 개발과 블록체인 업체와 업무협약을 꾸준히 추진해왔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한국은행은 여전히 신중하지만 머지않은 시일 내에 CBDC 발행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금융권의 시각"이라며 "CBDC 발행 이후 플랫폼 경쟁력 선점 차원에서 은행들이 이번 용역을 따내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설 가능성이 높다"라고 말했다.

네이버, 카카오 등 빅테크 기업들 역시 이번 연구용역에 대한 참여 의지를 일찌감치 내비치면서 은행과 빅테크 기업 간 대결 구도가 성사될 가능성이 크다. 앞서 네이버는 자회사인 네이버파이낸셜, 카카오는 그라운드X를 주력으로 이번 사업에 참여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